“전여친과 ’13년’ 연애한 썸남, 만나도 될까요?”

썸남의 ‘찐한’ 과거 때문에 고민에 빠진 한 여성이 있다. 이는 최근 네이트 판에 올라온 글로, 30대 여성의 사연이다.

현재 상황은 이렇다. 썸남은 그녀에게 적극적인 호감을 표현한 상태이며 그녀 역시 그런 그가 싫지 않다. 시작해보고 싶기도 하다.

다만 딱 하나 마음에 걸리는 것은 그가 전여친과 무려 13년을 사귀었다가 헤어진 남자라는 것.

썸남과 전여친은 첫 직장 사내커플이었다. 현재까지 같은 분야에서 일을 하고 있으며 남자 주변 사람들은 물론 부모님들까지 알고 지낸, 각별한 사이였다. 이 사실이 자꾸만 글쓴이를 찝찝하게 만들고 있다.

이어 “전 같은 분야가 아니라서 헤어진 이유는 아직 모르지만 대충 아는 건 전여친은 집이 잘 살고 지원을 받았지만 잘 안 풀린 경우고 썸남은 부모 지원 없이 스스로 고생하면서 지금은 성공한 케이스고요.”라고 들은 이야기를 전했다.

그간 전여친 집안에서는 썸남을 좋아하지 않았으나 5년 전부터 썸남의 일이 잘 풀리자 그때부터 오히려 썸남을 반기는 분위기로 변했다고 한다.

점차 어느 순간 서로 경제적 능력도 갖춰지면서 결혼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었음에도 불구 결국 결혼에 골인하지는 못했다.

그녀의 고민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네이트 판 및 KBS2 ‘연애의 발견'(해당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