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가 시어머니와 온천여행 갔다가 겪은 ‘민망한’ 일

시어머니와의 온천여행에서 ‘타투’를 공개한 이효리의 일화가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어머니와 온천에 간 이효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지난 5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효리가 털어놓은 에피소드였다.

이날 방송에서 이효리는 “결혼 후 시어머니와 함께 일본 온천여행을 갔는데 내가 몸에 문신이 너무 많더라”며 “뱀, 거북이 다 있는데 어머니가 어떻게 생각하셨을까”라며 걱정스러워했다.













이에 MC들은 “동물 애호가인 줄 아실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효리는 “‘아가’라는 호칭이 민망하지 않나?”라고 채리나한테 물은 뒤 “조신하면 아가라는 말이 괜찮은데, 핫팬츠 있고 문신있고 막”이라며 웃어 보였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동물 애호가 ㅋㅋㅋㅋ 맞긴 맞네”, “그나저나 이효리 진짜 예쁘다”, “이효리 타투 예쁨. 레터링도 너무 좋은 의미라 인상 깊었다”, “솔직해서 좋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MBC ‘라디오스타’·코스모폴리탄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