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태교여행 포착된 ‘D라인’ 임신 7개월 김태희

비-김태희 부부의 유럽 태교 여행이 포착됐다.

10일 대만 종합 포털 동망에 따르면, 지난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 근교에 있는 레오나르도 다빈치 국제공항에서 김태희, 비 모습이 포착됐다며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흰색 커플 모자를 쓴 두 사람이 출입국 공항에서 대기 중인 모습이 담겼다.

매체는 “김태희는 패션 감각을 뽐냈고 D라인의 배를 최대한 가렸다. 임신 7개월 중이지만 여전히 날씬한 모습이었다”라며 “부부와 동행한 사람은 비의 부친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28일 국내 한 매체에 의해 이탈리아에 머물고 있는 사실이 공개됐다. 여행의 목적은 태교와 힐링. 김태희는 임신 7개월차 예비맘으로 비는 아내 김태희와 아버지 등을 동반해 태교여행을 떠났다.

한편 김태희는 현재 임신 7개월이다. 현재 태교에 집중하고 있으며 오는 11월께 출산 예정이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연합뉴스, 웨이보 및 동망(이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