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려워서 긁었다”… 수원 버스정류장 자위행위男

“가려워서 긁었다”… 버스정류장서 자위행위 한 60대

버스정류장에 앉아 혼자 자위행위를 하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A씨(68)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전날인 10일 오후 7시께 수원시 권선구 오목천동의 한 버스정류장에 앉아 자위행위를 한 혐의다. 당시 정류장에는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정류장을 지나던 여성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 여성은 “한 남성이 버스정류장에 앉아 바지를 내리고 성기를 꺼내 흔들고 있었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가려워서 긁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를 불구속입건할 계획이다.

hm0712@news1.kr

[2017.09.11. / 뉴스1 ⓒ News1 권혁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