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항공사 국제선에서만 제공된다는 ‘100%’ 후쿠시마 재료로 만든 캐러멜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재료로 만들어진 캐러멜이 일본 항공사 기내식으로 제공된다.

지난 7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문제의 제품이 ‘무카이야마 제작소(向山製作所)‘가 만든 ‘생 캐러멜(生キャラメル)’이라고 밝혔는데 해당 제품은 지난 2011년 원전 사고 후 원유에서 규제치를 초과한 방사성 물질이 검출돼 생산이 중단된 바 있었다.

당시 공장은 제재 속에서도 제품을 백화점에 출점했고, 이 사실이 알려지며 판매되지 않은 재고가 전량 회수, 폐기처리 됐다.

그리고 2011년 3월 한 일본 항공사는 이 제품을 기내식으로 선정 국제선 기내식으로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 공장은 원전사고 후 마케팅 활동으로 매출이 10배 넘게 증가했다.

공장은 일본 후쿠시마현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역에서 생산되는 재료만을 이용하여 캐러멜을 만들고 있다.

공장 대표는 “후쿠시마산 제품이라고 하면 얼굴을 찌푸리는 등 인식이 좋지 않지만, 집념으로 지역산 재료만을 고집할 것”이라며 “100년 후에도 사랑받는 맛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제품은 백화점과 시중에 판매되고 있으며, 외국인 관광객들이 선물용으로 구매하는 등 판매가 증가한다고 매체는 전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 = 마이니치 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