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가 유일하게 ‘쩔쩔’ 매는 연예인 (ft.사이다)

평소 독하디 독한 방송 스타일로 호불호가 극명하게 나뉘는 방송인 김구라. 다만 그를 쩔쩔 매게 하는 유일한 연예인이 있었으니 바로 이효리다.

그들의 전설적인 만남은 이효리가 지난 2013년 7월 SBS ‘화신’에 출연하면서 이뤄졌다.

과거 인터넷 방송 방송 시절, 김구라 막말의 최대 피해자 중 한 명이 바로 이효리였다. 앞서 김구라는 “가장 만나기 두려운 게스트는 이효리다. 일부러 피해 다녔다”, “이효리에게 2대에 걸쳐 사과하고 싶다”며 이효리와의 껄끄러운 관계를 드러낸 적이 있을 정도다.

그래서일까. MC 신동엽은 이효리에게 “김구라가 있는 ‘화신’에 출연한 대인배다”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또한 녹화 내내 여느 때와 달리 이효리 앞에서만 유독 순해지고 작아지는 모습을 보인 김구라.

특히 이효리는 상황극을 통해 김구라에게 한마디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김구라가 “효리야 오늘 방송 좋았어”라고 말하자, 이효리는 “너나 잘해. 어디서 평가질이야”라고 받아쳤다.

최근 둘은 라디오스타를 통해서 재회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게스트로 출연한 김생민에게 무례한 태도를 보이고 그의 절약습관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SBS ‘화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