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석’을 삼킨 햄스터가 사흘간 우리 안에서 죽은 듯 가만히 있었던 이유

다소 황당한 이유로 햄스터가 우리에서 사흘간 꼼짝도 하지 못했던 사건이 공개됐다.

지난 6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메트로는 한 네티즌이 자신의 트위터에 게시한 ‘자석 먹은 햄스터’의 사연을 보도했다.

캣(Kat)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트위터 유저는 수의사인 언니에게 며칠 전 한 소녀가 햄스터를 데려왔다고 말하며 이야기를 시작한다.

소녀는 자신의 햄스터가 3일째 우리에서 움직이거나 사료를 먹지 않아서 데려왔다고 말했다.

언니는 소녀에게 이 일이 있기 전에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 물어봤는데, 아이는 햄스터가 우리에서 탈출해 냉장고 밑에서 발견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수의사가 햄스터를 우리 밖으로 꺼내놓자 아무 문제가 없었다는 듯 정상적으로 돌아다니던 중, 의료진은 햄스터의 입안에 무언가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확인 결과 놀랍게도 이 작은 호기심쟁이의 입 안에 냉장고 자석이 들어가 있었던 것.

햄스터의 볼 주머니에 들어있던 자석이 철제로 만들어진 햄스터 사육장에 계속 달라붙어 움직일수가 없었던 것이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 웃겨서 뒤집어지겠다ㅋㅋㅋㅋㅋㅋ” “결말이 나쁠 것 같아서 걱정했는데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gettyimagesbank(해당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