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성형 수술 받은 중국 여성들이 공항에서 출국 금지 당한 이유 (사진 3장)

2017년 10월 10일

											 

한국서 성형 수술 받은 중국 여성들이 공항에서 출국 금지 당한 이유 (사진 3장)

한국에서 성형 수술을 받은 후 여권 사진과 너무 달라진 모습 때문에 공항에서 억류된 중국인 여성 세 명의 사연이 공개되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의 기사에 따르면 이들은 당시 얼굴이 붓고 머리에 붕대를 감은 상태로 수술 후 회복 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여권 사진 상의 모습과 외모가 일치하지 않다는 이유로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했다.

한국서 성형 수술 받은 중국 여성들이 공항에서 출국 금지 당한 이유 (사진 3장)

신원 미상의 세 여성은 ‘골든 위크’라고 불리는 중국의 긴 연휴 동안 성형 수술을 받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들의 사진은 중국 소셜 미디어 웨이보에 유포되어서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게 되었다.

해당 게시글에만 6만6천 건의 좋아요와 3만 8천 건의 댓글이 달렸다. 네티즌들은 이 여성들의 처지가 웃기다는 부류와, 그래도 공항에서의 억류는 부당한 대우였다고 주장하는 부류의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5년 간 한국은 중국인들에게 가장 유명한 성형 수술 목적지로 명성을 날렸다.

중국인 관광객들은 ‘의료 여행’ 비자를 발급 받아서 한국의 성형외과를 찾는다. 이들은 대부분 쌍꺼풀 진 큰 눈과 오똑한 코와 같은 서구적인 외모를 원해서 성형 수술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에만 9만 9천 명의 중국인이 성형 목적으로 한국을 방문했으며 이는 한국의 전체 의료 관광객 수의 1/3에 달하는 수치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AsiaWire, AFP, Bloomberg

실시간 급상승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