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논란이라는 동성애 재판

고백 후 2개월동안 어떤 일이 있었을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일본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동성애 재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로스쿨을 다니며 변호사를 목표로 하고 있었던 A씨.  어느 날 그는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A씨는 왜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까?

알고보니 A씨는 동성애자였으며 같은 학교를 다니고 있던 동급생에게 고백을 했다고 한다.

고백을 받은 동급생은 A씨에게 마음은 받아들일 수 없지만 앞으로 계속 친구관계를 이어가고 싶다는 답변을 했다.

2개월 후 동급생은 A씨에게 나도 너가 게이인 것을 숨겨지는 건 무리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그 뒤로 A씨는 분노와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 걱정으로 정신이 이상해졌다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부모는 아들이 울거나 몸상태가 무너진 듯한 모습을 보인건 처음이라고 전했다.

A씨는 부모에게 그 이유에 대해서 말해주지 않았으며, 오직 동급생한테 배신당했다라는 말만 했다고.

실제로 A씨는 심장이 너무 빨리 뛰어 강의 중 구토를 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만큼 심적인 동요가 컸다는 것.

 

괴로움을 호소하던 A씨는 결국 아웃팅을 당하고 2개월 후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만다.

A씨는 동급생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있었으며, 부모 역시 아들에게 나을 수 없는 상처를 준 것과 죽음에 이르게 한 것에 대해 충분히 이해한 후 사과를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결국 A씨의 부모는 폭로한 동급생과 대학교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했다.

A씨가 동성애자임을 폭로한 동급생은 재판에서 A씨의 고백을 받고 곤란했으며, 그의 성 정체성을 폭로하는 것 밖에 접촉을 피할 방법이 없었다고 진술했다.

아직까지 재판은 진행 중이라고 한다.

한편, 성소수자의 성적지향, 성별 정체성 등이 타인에 인해 강제적으로 폭로되는 아우팅은 명백히 범죄 행위로 규정되어 있다.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고.

이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곤란한건 이해하는데 아웃팅은 왜 시켜” “고백받고 폭로하기 전 2개월동안 무슨 일이 있었나” “아웃팅을 왜 해” “저렇게 말만 한 게 아니라 진짜 아웃팅을 한 건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