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말까지 반려견 광견병 예방접종 ‘5천원’에 할 수 있다

서울시에서 단돈 5천원으로 반려동물에게 광견병 주사를 놔준다.

서울시는 오늘 16일부터 30일까지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 가을철 반려동물 광견병 예방접종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광견병은 랍도바이러스과(Rhabdoviridae)에 속하는 바이러스 중 하나로 감염된 동물에게만 전염되는 인수공통전염병이다. 이 병은 상당히 긴 잠복기를 지니는 것이 특징이며 증세가 나타나면 치사율이 무려 100%인 질병이기도 하다.

보건당국은 이런 광견병 예방을 위해 가정에서 기르는 반려견과 반려묘들은 모두 광견병 예방접종을 맞아야 한다고 밝혔다.

만약 맞았더라도 반려동물의 질병 방어능력을 유지하기 위해서 매년 1회 보강접종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전했다.

때문에 서울시에서는 매년 두 차례 광견병 예방접종 백신을 각 자치구별 지정 동물병원에 공급하고 있는데, 반려동물 보호자들은 해당 동물병원에 방문하면 5천원만 지불하고 광견병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예방접종이 가능한 동물병원은 관할 자치구나 120 다산콜센터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동물보호과(02-2133-7659)로 문의하면 된다.

또한 서울시에서는 주택, 준주택에서 기르거나 반려목적의 3개월령 이상의 개는 동물등록제에 따른 의무등록 대상이므로 반드시 동물 등록을 할 것을 당부했다.

동물을 등록했을 경우 만약 반려동물을 잃어버렸을 경우 더 신속히 보호자를 찾을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광견병은 예방접종으로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질병이므로 시민과 반려동물의 건강을 위해 이번 기간 내에 반드시 접종하시길 바란다”며 “길을 잃은 반려동물이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동물등록에서 적극 협조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