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팅 거절당하자 여성에게 ‘갈아만든 배’ 뿌리고 도망간 남성

헌팅을 실패한 남성 3명이 ‘갈아만든 배’ 음료수를 뿌리고 도망갔다.

지난 8일 페이스북 페이지 ‘페북 춘천’에는 헌팅 거절당했다고 여성에게 음료수를 뿌리고 도망간 남성들에 대한 이야기와 자수하라는 내용이 담긴 제보글이 올라왔다.

글쓴이의 주장에 따르면 사건은 같은 날 새벽 3시 30분경 강원대 후문 엔젤리너스 앞에서 발생했다.

글쓴이는 “(남성 3명이) 3시쯤 같이 놀자며 접근해서 거절했는데 마주칠 때마다 아직도 싫냐며 계속 같이 놀자고 권유했다”고 전했다.

이어 “무시하고 지나가자 새벽 3시 30분 경 저와 제 친구 머리에 고의적으로 ‘갈아만든 배’ 음료수를 뿌리며 도망갔다”고 말했다.

글쓴이의 설명에 따르면 갈아만든 배를 뿌린 남성은 파마머리를 하고 있었으며 키는 165cm 정도에 안경을 쓰고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의 친구들도 2명이 더 있었다고.

글쓴이는 “112에 신고해 근처 편의점 CCTV도 확인했다”며 “폭행죄가 성립되니 본인들은 자수하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위키트리는 강원도 춘천경찰서 중부지구대에 실제로 발생한 사건임을 확인했다고 전했으며, 구체적인 수사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고.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새벽에 몇 여성분들이 크게 소리지르신 이유가 이것 때문이었네요” “CCTV가 있어서 다행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 = 연합뉴스, 페이스북 ‘페북 춘천’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