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사이코패스랑 연애하고 있다는 증거 6

연애 초반기에는 언제나 꿀이 떨어지는 법이다.

그러나 몇 달만 지나게 되면 슬슬 콩깍지가 떨어져 상대방이 예전같지 않다는 생각이 들게 된다. 이를 두고 ‘사이코패스와 연애하는 것 같다.’고 농담하기도 하는데, 사실 그냥 농담으로 가벼이 여길 문제가 아니다.

심리학자 폴 데폼포(Dr. Paul DePompo)박사에 따르면 사이코패스나 소시오패스와 같은 정신질환은 환자 본인보다도 그 주변 사람들에게 더욱 무섭고 끔찍한 질병이라고 한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치트시트(CheatSheet)에서는 애인의 사이코패스 혹은 소시오패스적인 성향을 입증할 수 있는 증거 6가지를 소개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다.


1. 좌중을 압도하는 매력

실생활 예시: 당신의 애인은 모든 사람들에게 친절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 심리학 교수 로버트 헤어(Robert  Hare) 박사에 따르면 사이코패스 환자는 자기 자신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한다.

또한 사이코패스는 주변의 흐름을 자기 중심으로 전환할 수 있는 외향적인 매력을 가진다고 한다.

주변 사람들에게 이런 부류의 사이코패스를 부드럽고 친화적이며 약간은 “자기 중심적”인 성향의 소유자로 보일 수 있다.


2. 정서적 무관심

실생활 예시: 주변 사람들과의 트러블을 상의하려고 해도 잘 들어주려 하지 않는다. 

심리학자 존 그로홀 박사는 사이코패스 환자가 정서적 유대를 쌓는 것을 매우 힘들어한다는 점을 주목했다. 연애 초반에 보여준 친절함은 그저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에 불과하다.

그로홀 박사는 자신의 글에서 “사이코패스들은 인공적이고 낮은 수준의 인간 관계를 형성해서 그들 스스로에게 유리하도록 상황을 이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사이코패스의 관점에서 주변 사람들은 자신의 목표를 성취하기 위한 체스판의 말에 불과하다. 이들은 그 행동으로 타인이 받게 될 상처에 전혀 죄책감을 느끼지 못한다.”라고 언급했다.


3. 충동성 

실생활 예시:애인이 잦은 빈도로 충동 구매를 한다.

사이코패스와의 연애 초반 진도는 정신을 못차릴 정도로 빠르게 흘러갈 가능성이 크다.

신경심리의학자 론다 프리먼(Rhonda Freeman)의 저서 ‘오늘의 심리학’에 따르면 사이코패스와의 연애는 초반기에 매우 깊은 관계가 형성된다고 한다.

하지만 충동적인 성향이 무조건 사이코패스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므로 단지 충동적이라는 이유 때문에 상대를 사이코패스로 의심할 수는 없다.


4. 조작에 능하다.

실생활 예시: “날 정말 사랑한다면 이렇게 해줘.”

심리치료사 C.E 앤더슨은 사이코패스가 스스로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 교묘하게 상대방을 이용한다고 밝혔다. 앤더슨 박사는 “사이코패스는 전략적이고 조작에 능함과 동시에 카리스마 넘친다.”고 말했다.


5. 자주 규칙과 법을 어긴다.

 실생활 예시: 애인의 집에 수북히 쌓인 교통 위반 딱지

사이코패스는 자신을 위해서라면 법과 규칙까지 어긴다. 데폼포 박사에 따르면 사이코패스들이 사회의 법과 관습이 자신에게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여긴다고 한다. 데폼포 박사는 사이코패스적인 성향을 찾아내는 방법을 다음과 같이 밝혔다.

“만약 당신의 애인이 스스로 법보다 위에 있다고 생각하고 자주 거짓말 치면서도 절대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그는 사이코패스일 확률이 매우 높다. 사이코패스들은 오로지 자기 자신의 이익에만 관심이 있다.”


6. 매사에 쉽게 질려한다.

실생활 예시: 당신의 애인이 직장과 일상에서 자주 무료함을 느낀다. 

사이코패스는 어떤 일에서든 정상인들에 비해 쉽게 감흥을 잃는 경향이 있다. 이들은 바쁜 스케쥴에도 불구하고 항상 새롭고 흥미로운 일들을 시작하려고 한다.

신경심리의학자 로버트 슈그 (Rober Shug) 박사는 “사이코패스의 신경회로는 끈임없이 자극적이고 흥미로운 행위를 해야만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Cheatsheat, Pixab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