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전투중대 기준 계급별 파워 TOP10

군대 전투중대 기준 계급별 파워 TOP10

10위. 일병

부대 내 건설과 작업, 생산 모든 일을 도맡아 하는 주 일꾼.

스타로 치자면 드론이라고 할 수 있다.

바로 위로는 상병과 병장들의 갈굼을 받으며

아래로는 이등별님들을 보살펴야 하는 군대 최하계층..

사실상 일개미.

9위. 이병

계급상 군대 모든 계급의 최하위.

군대를 잘 모르는 사람이 보면 가장 불쌍한 계급이지만.

실상은 뭔 뻘짓을 하더라도

일병이 탱커역할을 해준다.

때리고 갈궈봐야 효과도 없고, 득보다 실이 많은,

스타로 치면 라바 같은 존재.

무적의 방어력 덕에 이등별 이라고도 불린다.

마음의 편지라는 원기옥급 필살기를 가지고 있다.

8위. 상병

일개미들을 컨트롤 할 수 있기에 노역에서 한걸음 물러난다.

전투력이 뛰어난 상병의 경우 병들 사이의 실세로 군림할 수 있으나

부대사정에 따라 언제든 일병급 노예로 뒤바뀔 수 있다는 치명적 단점이 있다.

7위. 신임 하사, 신임 소위

계급은 다르지만 파워가 없다는 면에서 동일.

전쟁영화 같은거 보면 하사 소위매우 멋있게 나오지만

사실상 간부계층의 일개미라 할 수 있다.

밖에서 듣고 온건 많아 실무 배치 초반부터 부대 장악에 힘쓰지만

결국부대 내 병장들의 눈치를 보며 자신의 입지를 평가받는 수동적인 계급.

6위. 병장

병들 사이의 왕. 병들 사이의 절대권력.

이에 따라 국군 오대 장성이라는 우스갯소리도 있지만

결국은 먹으라 할때 먹고 자라할때 자야하는 피지배 계층.

언제나 자신들의 짬과 전투력을 과시하며 군림하지만

현실은 전역만 바라보는 해바라기에 불과.

5위. 중위

계급은 높지만 실질적 파워는 그리 높지 않다.

명목상 높은 계급을 뽐내보지만

현실은 적당한 중사 정도만 돼도 맞먹고

말년 병장들은 동네 형 취급을 한다.

스트레스가 많은 중대장들에겐 일상적으로 털리는 양민계층.

4위. 중사

실력에 따라 잘만 하면 에이스 대접을 받는 부대 내 실세.

나이와 짬이 적절히 혼합된, 그야말로 전투력의 최고봉으로서

병들에겐 그야말로 천적.

말년병장조차도 감히 개기지 못하는 존재이다.

중대원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상당하기에 중대장도 대놓고 건드리지 못한다.

거기에 족구 실력까지 겸비했다면 부대 내 무서울게 없는 에이스 계층.

3위. 중대장(대위)

말 그대로 중대의 대장이고

계급상의 파워는 물론 한 중대의 최고봉이지만.

장기복무가 될지 안될지에 대한 스트레스로

군생활 자체는 매우 고된 계층이다.

게다가 이제는 대대급의 압력과 명령을 받는 계층으로서,

권력 행사의 자유도가 높지 않다는 점에서 사실상 피지배계층.

2위. 행정보급관(상사)

중대의 투고.

그러나 군생활의 행복도는 대위와 넘사벽.

책상에 앉아 머리를 싸매고 진급걱정을 하는 대위와는 다르게

따사로운 햇볕을 받으며부대를 맘껏 누비는 태평한 계층이다.

중대장과는 다르게 자기 대로 권력 행사가 가능하며

약 20년의 짬밥과 요령으로 부대를 컨트롤하는,

사실상 자유민이라 할 수 있다.

지닌 바 전투력과 작업실력만으로도 부대원들의 순종을 이끌어내며

계급상 상관인 소위 중위 정도는 친척조카처럼 가볍게 다룬다.

1위. 말년 중위(말년 중사 포함)

ROTC, 즉 학군단출신의 장교는 중위로 전역하게 되는데.

이 말년 중위가 사회로 돌아가기 전의 자유도는 짬에 비해서 어마어마한 수준.

대놓고 집에 갈 사람 취급을 받으며 웬만한 사고가 아니면 터치가 없다.

대부분의 부대에는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묻어둔 비밀(구타,뺑끼,등등)이 존재하는데,

말년 중위는 온갖 내부사정을 안고있는 폭탄과 다름 없기 때문에

비밀이 많은 부대일수록 말년 중위의 자유도는 더욱 높아진다.

집에 갈 사람이라는 점에서 말년병장과 비슷하지만

어쨌든 간부들의 통제는 따라야 하는 말년 병장에 비해

넘사벽의 태업과 배째라를 구사할 수 있다.

만약 진급을 앞두고 꿀릴게 많은 중대장이라면,

말년중위가 복도에 똥을 싸도 함부로 할 수 없으며

행정관 정도만이 연장자로서 잔소리 정도를 할 수 있을 것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tvN ‘푸른거탑’ 캡쳐,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