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에서 ‘절대’ 구매하면 안 되는 냉동식품 7

당신이 냉장고에 쌓아둔 대부분의 냉동식품들은 건강에 해롭다. 비록 일부 제품의 포장지에는 저열랑, 저지방이라는 보기 좋은 말들이 적혀 있지만 결국 이것들도 몸에 좋지 않은 가공 식품에 불과하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치트시트(Cheet Sheet)에서는 냉동 치킨에서부터 1인분 레토르트 식품에 이르기까지, 건강을 위해서라면 절대 사서는 안 될 냉동식품 7종이 소개되어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1. 헝그리맨 클래식 치킨(Hungry-Man classic Fried Chicken)

제품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냉동 치킨은 적은 양이나 몸에 좋다는 현란한 거짓 수식으로 소비자를 기만하지 않는다.

포장지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단백질이 39 그램 포함되어 있다는 문구인데, 당신이 알아두어야 할 또 다른 사실은 이 제품에 포함된 닭고기, 으깬 감자, 옥수수, 그리고 브라우니를 합친 전체 열량이 970 칼로리에 달한다는 점이다.

또한 해당 제품에는 다량의 염분과 포화 지방이 함유되어 있다. 영양 실조에 걸린 것이 아니라면 거들떠도 보지 않는 게 현명하다.


2. 토티노 사(社)의 피자 롤(Totino’s Pizza  Rolls)

이 회사의 가장 유명한 피자 롤과 다양한 종류의 트리플 페퍼로니는 1 회제공량이 230 칼로리에 지나지 않아 겉보기에는 아무 문제없어 보인다.

하지만 이 작은 치즈 롤을 먹다 보면 딱 1회 제공량 (6 조각)만을 섭취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중독성 있는 맛과 한번에 40조각이 담긴 대용량 포장 때문에 적정량을 섭취하지 못하게 될 확률이 크다.


3. 스투퍼 사(社)의 페투치니 알프레도(Stouffer’s Fettuccini Alfredo)

파스타 1 인분에는 무시 못 할 정도의 열량이 들어있다. 이 크림 파스타도 마찬가지다. 만약 깊은 풍미의 크림 파스타가 먹고 싶은 것이라면 이것 말고 다른 제품을 찾아보는 게 좋을 것이다. 이 파스타는 작은 양에도 불구하고 630 칼로리의 열량과 840 mg의 나트륨이 함유되어 있다.


4. 지미 딘 미트 러버 브렉퍼스트 보울(Jimmy Dean Meat Lover’s Breakfast Bowl)

해당 브랜드는 이미 다량의 버터와 고기, 열량이 포함된 제품들로 유명하다.

이 회사의 아침 식사용 제품 브렉퍼스트 보울 역시 계란, 감자, 소시지, 치즈, 베이컨 등으로 알차게 구성되어 있어, 당신이 아침부터 심장병을 유발하는 식단을 섭취할 수 있도록 한다. 1회 제공량 당 460 칼로리, 나트륨 1130 mg, 콜레스트롤 265 mg이 함유되어 있다.


5. 매리 캘렌더의 고기 파이(Marie Callender’s Pot pie)

고기 파이는 추운 겨울날 몸을 녹이는 데 제격이다. 특히 매리 켈렌더의 치즈 치킨 & 베이컨 파이는 요리 하기 귀찮은 저녁에 편리하게 주문해서 집밥처럼 즐길 수 있다. 하지만 이 납작한 파이 속에 510 칼로리, 포화 지방 14 g, 나트륨 720 mg이 숨겨져 있다는 점은 명심하자.


6. 보스톤 마켓의 스윗 & 사워 치킨(Boston Market Sweet & Sour Chicken)

보스톤 마켓의 냉동 식품 라인은 대부분 건강에 해롭고 영양가 낮은 음식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 스윗 & 사워 치킨도 그 중 한 가지다. 제품 1 봉 당 580 칼로리와 나트륨 1,710 mg, 당분 34 g이 포함되어 있다.

미국 건강 협회에 따르면 일일 적정 당 섭취량은 성인 남성 기준 36 g, 성인 여성 기준 24 g이다. 차라리 길거리에서 파는 초코바가 이 제품보다 더 영양가 높을 것이다.


7. 네슬레의 초콜릿  칩 쿠키 샌드위치(Nestle Toll house Chocolate Chip Cookie)

식사 이후 디저트를 거부하지 못 하는 사람이라면 절대 이 쿠키 샌드위치를 구매하지 마라.

두 개의 거대하고 부드러운 초코칩 쿠키 사이에 바닐라 크림이 잔뜩 채워진 이 아이스크림은 개당 380 칼로리와 34 g의 당분이 들어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Pixabay,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