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전부터 논란에 휩싸인 영화 ‘저스티스 리그’

11월 계봉 예정인 ‘저스디스 리그’가 논란에 휩싸였다.

2017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인 ‘저스디스 리그’가 개봉 전부터 큰 위기를 맞고 있다. 배트맨 역의 벤 애플렉, 아쿠아맨 역의 제이슨 모모아, 원더우먼 역의 갤 가돗 등 주연배우들의 연이은 논란 때문이다.

배트맨 역할을 맡은 벤 애플렉은 웨인스타인의 성추문 논란과 함께 과거 배우 힐러리 버튼에게 성추행을 한 사실이 알려져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과거 MTV에서 리포터로 활동하던 중 힐러리 버튼의 가슴을 움켜잡는 성추행을 저질렀는데, 당시에는 크가 이슈가 되지 않았지만 웨인스타인을 비난한 애플렉의 성명을 본 버튼이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당신이 내게 한 짓을 잊지 않았다”는 트윗을 올려 애플렉의 과거가 다시 재조명됐다.

벤 애플렉은 자신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힐러리 버튼에게 부적절하게 행동했고,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사과의 메시지를 남겼지만 아직까지 그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는 줄어들지 않았다.

아쿠아맨 역할을 맡은 제이슨 모모아의 과거 발언 역시 큰 논란이 되고 있다.

그는 지난 2011년 드라마 ‘왕좌의 게임’ 기자회견 당시 “아름다운 여배우(에밀리아 클라크)를 강제로 성폭행 할 수 있어서 재밌었다”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한 바 있다.

제이슨 모모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제가 수년 전에 했던 농담에 대해 얘기하고 있는 것을 알았다”며 “나는 내가 진심으로 사과해도, 그 고통스러운 말들을 없애지 못한다는 걸 안다. 강간과 성희롱은 어느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끔찍한 사건이다. 내 가족과 친구도 고통스러운 일을 겪었음에도 정말 천박한 발언을 했다.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원더우면 역할을 맡고 있는 갤 가돗의 시오니스트 논란은 아직 진행 중이다.

이스라엘 출신인 갤 가돗은 이스라엘 방위군에서 2년간 복무한 경험도 있으며 특히 자신의 SNS에 이스라엘 방위군을 응원하는 글을 올려 누리꾼들에게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실제로 레바논에서는 그녀가 주연으로 출연한 ‘원더우먼’을 상영 금지 시키기도 했다. 때문에 ‘저스티스 리그’ 역시 이런 논란을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렇게 모으기도 힘들겠다” “난리가 났네” “제목이 저스티스 리근데 왜 출연진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 = 영화 ‘저스티스 리그’ 스틸컷,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