펑펑 울고 싶다면. 영화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 후기 모음

12일 개봉한 일본 영화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의 남다른 후기가 화제다.

동명의 소설을 각색한 영화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는 숙맥인 만화 학도 타카토시가 정 반대 방향의 시간을 살고 있는 소녀 에미를 만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다룬 판타지 로맨스물이다.

서로의 시간이 반대로 진행되면서 두 사람이 처음 만난 날이 한 사람에게는 마지막 날이 된다는 독특한 설정.

시간의 흐름이 다른 두 사람이 함께 할 수 기간은 딱 30일뿐, 교차된 시간 속에서만 사랑을 키울 수 있다.

일본에서도 큰 인기를 얻으며 모두의 마음을 뭉클케 한 이 영화는 우리나라에서도 개봉 하루 만에 호평을 받고 있다.

어마어마한 관객 평점. 후기만 보고도 당장 예매 뽐뿌가 온다.

씁쓸하면서도 동시에 낭만적인 가을에 딱, 어울리는 멜로 영화가 아닐지.

한편,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의 동명의 원작 소설은 일본 20대 여성들에게 큰 인기를 끌며 160만부가 넘는 판매고를 올렸고, 영화는 일본에서 개봉 당시 약 180억원의 흥행 수익을 올렸다.

미키 타카히로 감독, 후쿠시 소우타-고마츠 나나가 주연을 맡았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영화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 스틸컷 및 네이버 영화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