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성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피임법은?

한국 여성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피임법은 무엇일까?

지난 8일 중도일보에서는 한국 여성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피임법이 질외사정이라고 전했다. 성관계시 콘돔을 사용하는 비율은 10년 전보다 3분의 1로 줄어든 반면, 질외사정한다는 비율은 10년 전보다 늘었다는 것.

이 사실은 2014년 서울대보라매병원 비뇨기과 교수팀이 ‘한국 여성의 성생활’을 주제로 2014년 20~50대 여성 5만여명에게 이메일 설문조사를 보내고 그 중 응답자 516명을 분석해 2004년 응답자와 비교한 결과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2014년 피임을 했다고 응답한 여성은 84.5%로 10년 전보다 증가했으나 콘돔을 사용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11%에 불과해 10년 전의 35%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반면 2014년 질외사정으로 피임을 한다고 응답한 여성은 61.2%에 달했다. 2004년 질외사정으로 피임을 한다고 응답한 여성은 42.7%였다.

응답한 여성의 76%는 한 가지 방법만으로 피임을 한다고 대답했는데, 이 중 가장 많이 사용한 피임법은 질외사정(58%)이었다. 그 뒤로는 생리 주기 활용(17.7%), 콘돔(8.3%), 피임약 복용(7.6%)순이었다.

한편, 산부인과 전문의들은 질외사정은 해서는 피임법이라고 강조한다. 실패율이 무려 20~40%에 이른다는 게 가장 큰 이유.

전문의들은 “젊은 커플들 중에 질외사정으로 피임 방법으로 쓰고 있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그런데 이 피임 방법을 쓰다 생리가 늦어져 당황한 젊은이들을 상담 현장에서 매일 같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아기를 당장 가질 계획이 아니라면 실패율이 20~40%에 이르는 질외사정을 절대 핑미 방법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질외사정은 성 관계 중 남성이 사정 직전에 성기를 질에서 빼, 여성의 질 밖에 사정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이 방법은 사정 순간을 조절하기 힘들고, 생각처럼 적절한 때에 실천하기가 어려워 피임 실패 확률이 매우 높다.

게다가 체외사정 후 다시 성관계를 갖게 되면 이전에 사정한 정액이 다시 여성의 몸 안으로 들어갈 위험성도 크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