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중학생 때 의정부서 여학생 성폭행했다

여중생 살해 혐의로 구속수사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이 10대 시절 여학생을 성폭행했으나 법적 처벌을 받지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13일 경기북부의 한 고등학교 교사 A씨(56)에 따르면 1996년 의정부시내 모 중학교(당시 남자중) 학생부장으로 근무할 당시 이 학교 2학년이던 이영학이 또래 여학생을 성폭행한 정황이 있어 직접 조사했다.

A씨는 “이영학이 셔츠에 혈흔을 묻히고 등교해 피해여학생의 피라면서 동급생들에게 여학생 성폭행 사실을 떠벌리고 다녀 조사했더니 시인했다”며 “퇴학을 시키려 했으나 교장(여)의 반대로 경미한 징계에 그쳤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당시는 학교에서 학생의 범행에 대한 경찰 고발 의무나 피해여학생까지 조사할 명분이 없어 이 사건은 유야무야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영학은 무단결석 일수가 수업일수 1/3을 초과해 졸업이 불가한 상황이었는데 교장이 직권으로 상위법을 위반하면서 은폐해 졸업시켰다”며 “당시 이영학의 부친이 의정부의 재력가였는데 어머니의 치맛바람이 셌다”고 덧붙였다.

이영학의 중학교 동창 B씨(35·회사원)도 A씨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주장을 내놨다.

B씨에 따르면 이영학은 중학교 재학시절 자주 경찰서를 들락거려 학교에서 악명을 떨쳤다고 한다.

B씨는 “영학이는 자신보다 힘이 센 친구들에게는 술값 등 유흥비를 제공하며 같이 어울려 위력을 과시한 반면 힘이 약한 친구들을 괴롭혔고, 여학생들에게 성적인 해코지를 했다며 자랑인양 떠벌리고 다녔다”고 밝혔다.

또 “영학이의 부친이 기사가 딸린 고급차를 타고 다니는 등 재력가였고 시내에 빌딩을 소유하고 있었다”며 “영학이는 125cc 이상의 오토바이를 여러대 소유하고 타고 다녔다”고 회상했다.

이어 “영학이의 주장대로 어릴 때부터 숙성된 불량아가 맞다”며 “학교 다닐 때 말투가 어눌하긴 했지만 장애가 있는지는 몰랐다”고 덧붙였다.

이영학은 2005년 9월 의정부에서 중랑구 망우동으로 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학은 이날 검찰로 송치되면서 취재진에게 “어제도 기도했다. 제가 대신 영원히 지옥에서 불타겠다”고 말했다.

daidaloz@news1.kr

[2017.10.13. / 뉴스1 ⓒ News1 이상휼 기자] 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