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체 ‘오지다-지리다’ 알고보니 표준어였다”

최근 10대 청소년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는 급식체.

급식체란 무엇일까?

 

급식체를 모르는 사람이 보기엔 외계어로 볼 수도 있다.

이 급식체 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으로 사용되고 많이 알려진 단어는 오지다와 지리다인데,

이 두 단어는 방송에서도 소개될 만큼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언어이다.

다음은, 드라마 도깨비에 급식체를 더해서 패러디한 장면

이처럼 10대들에게 유행으로 번지고 있는 급식체 ‘오졌다’와 ‘지렸다’가 사실은 표준어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놀라워 하고 있다.

오달지다의 준말이 바로 오지다

왠지 모르게 부정적이고 비속어처럼 느껴지는 오지다와 지리다는 본래 의미와는 조금 다르지만 표준어였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오지네” “할머니들이 손주 재롱보고 오진다 오져 이러시던데” “원래 어르신들 쓰는거 자주 들어서 알고 있었음” “사투리로 알았는데 아니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