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가 데뷔 10년 만에 구입했다는 27억짜리 아파트


소녀시대 멤버 써니가 방송 최초로 자신의 집을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인생 교환 리얼리티 – 너에게 나를 보낸다’에서는 써니와 일상을 교환할 배우 하재숙이 써니의 집에 방문한 모습이 담겼다.

이날 공개된 써니의 집은 그녀가 데뷔 10년 만에 처음 장만한 집으로 서울숲 부근에 위치한 신축 아파트다.

매매가는 무려 27억에 달한다고.

써니의 집에 들어선 하재숙은 “오우”라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그녀의 집 거실 전면에 한강의 풍경이 그대로 내려다보였기 때문이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스튜디오의 MC 들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신동엽 역시 “전망 진짜 좋다”며 극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써니가 한강 전경을 내려다보며 혼술을 즐기는 모습도 공개됐는데, 아름다운 노을이 보이는 전경을 본 다른 출연진 역시 “뷰가 좋아서 술을 자주 마셔야겠네”라며 써니의 혼술을 이해한다는 모습을 보였다.

써니의 집을 본 누리꾼들은 “이런거 볼때마다 뭔가 자괴감이 든다” “저 돈 벌려고 얼마나 고생했을까” “로또 되도 저런 집 못사겠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너에게 나를 보낸다’는 스타들이 100시간 동안 서로의 인생을 교환하는 프로그램으로, 출연진들은 두 명 씩 짝을 지어 집, 가족, 취미, 직업 등 서로의 라이프 스타일을 바꿔 생활한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E채널 ‘너에게 나를 보낸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