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저격수’ 박잎선이 홍상수-김민희에게 날린 일침

배우 박잎선이 홍상수-김민희 커플에 일침을 가했다.

오는 15일 배우 김민희와 연인 관계임을 밝힌 홍상수 감독의 첫 이혼 재판을 앞두고 최근 박잎선의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얼마 전 박잎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커플링을 나눠 낀 홍상수, 김민희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박잎선은 “남겨진 아내에 대한 배려심 따위는 눈 씻고 찾아봐도 없고 기본 도덕도 없는 사람이 예술작품 들고 나와 관객과 대화를 한다고?”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한 “사랑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에 인간이 지켜야할 도덕은 알아야지. 남에 가슴 후벼 파놓고 어떻게 그리 당당하니?”라는 말을 덧붙였다.

‘불륜’을 향한 박잎선의 인스타그램 저격은 처음이 아니다. 특히 전 남편 송중국에게 보내는 듯한 뼈 있는 일침은 지난 2015년 이혼 후 꾸준히 이어져왔다.

“아빠 무관심 속에서. 혼자서도 잘해요”

당시 이혼 사유로 송종국의 외도설이 불거지면서 온라인상에는 부부 및 불륜녀와 관련된 사진들이 확산되기도 했다.

이에 박잎선은 “추측성 글과 욕으로 가득찬 글들. 정작 피해는 우리 지아 지욱이가 다 받고 있는데 제발 우리 아이들 생각 좀 한번만 해주세요. 누가 뭐래도 지아 아빠, 아이들에게는 최고의 아빠입니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홍상수와 김민희는 2015년 ‘지금은 맞고 그 때는 틀리다’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난 3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서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홍상수 부부의 이혼 재판 첫 기일은 오는 12월 15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열린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및 박잎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