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친한 친구가 내 안티카페 만들었다”고 고백한 여배우

tvN ‘화유기’ 출연을 확정한 배우 이세영의 ‘왕따’ 고백이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그는 과거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중학교 1학년 시절의 아픈 기억을 고백했다.

이세영은 “얼마 전 친구와 통화를 한 후 중학교 1학년 때 다른 친구들이 날 왕따 시켰다는 것을 이제야 알게 됐다”라고 말문을 뗐다.

심지어 자신의 안티까페를 만든 사람이 다름 아닌 절친이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세영은 “이후 대충 화해는 했는데 아직도 그 친구가 나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씁쓸한표정을 지었다.

또한 “작은 말 한 마디가 친구들과 거리를 두게 했다”며 “그런 행동을 안 했다면 더 가까워질 수 있었을텐데 싶다”고 아쉬워했다.

그리하여 이세영이 선택한 해결책은 따로 있었다.

“예쁜 척 하는 애들을 싫어하지 않나… 그래서 당시 엄청 많이 먹고 엽기적인 장난도 치고 털털하게 행동했다”

이어 연예인 학생으로서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학교에서 내가 열심히 해서 선생님 칭찬을 받으면 애들은 안 좋게 생각하기도 한다. 조금 더 신중하셨으면 좋겠다”라면서 “선생님들께서 연예인이라고 무작정 감싸지 말고 똑같이 혼내셨으면 좋겠다. 그러면 친구들과 더 가깝게 지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한편, 이세영은 1996년 SBS ‘형제의 강’을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했다.

이때 이세영의 데뷔 이유는 부모님의 우려 때문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녀의 부모님은 어릴때부터 남다른 외모로 주목받은 이세영이 혹여나 납치당할까 걱정돼 ‘얼굴이 알려지면 덜 위험할 것’이라는 생각에 데뷔를 결정했다고 전해져 화제가 됐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및 이세영 인스타그램, 방송화면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