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꾼’ 정경호가 밝힌, 여자친구 수영에 대한 프로포즈 계획

SM을 떠난 소녀시대 수영이 에코글로벌그룹과 전속계약을 맺은 가운데 연인 정경호와의 일화가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5년째 알콩달콩 공개연애를 이어오고 있는 수영-정경호 커플.

특히 정경호는 최근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여자친구 수영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정경호는 “수영에게 미안하다”면서 “작품 이야기를 해도 잠깐 말한 수영의 이야기가 더 화제되더라. 어제 통화할 때 그 이야기를 했는데 ‘깔끔하게 하고 나갔다 와’라고 응원해줬다. 미안하면서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경호는 1000일 기념으로 선사한 장미꽃 이벤트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 날이 로즈데이였다. 양재 꽃시장에서 장미 1000송이를 샀는데 그렇게 많은 줄은 몰랐다. 1000송이는 아닌 것 같았다. 수영이 ‘치우라’는 말에 그냥 치웠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정경호와 수영은 지난 2012년 9월께부터 교제를 시작해 2014년에는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하고 연예계 대표 사랑꾼 커플로 현재까지 사랑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길거리 데이트는 물론, 방송에서도 서로에 대한 애정을 숨김없이 드러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정경호는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프로포즈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놓기도 했다.

“처음으로 남우주연상을 받는 날 결혼하자고 이야기하고 싶다. 3년이 될지 4년이 될지는 모르겠지만”라고 밝힌 것.

이후 한 방송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경호는 “남우주연상을 받으면 수영에게 프러포즈를 하겠다는 말이 아직 유효하냐”라는 리포터의 물음에 “그렇죠, 네”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에코글로벌그룹 측은 10일 “최수영과 새로운 인연으로 함께 하게 됐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최수영의 배우와 가수 활동을 전폭 지원할 예정”이라며 특히 “소녀시대의 활동에 있어 여건이 허락된다면 적극 지원토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수영은 SM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하지 않고 새로운 출발을 할 것임이 알린 바 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방송화면 캡처 및 수영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