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당 교도관이 밝힌 ‘조두순’ 교도소 생활

조두순의 교도소 생활은 어땠을까?

지난 9일 국민일보는 수년 전 경북 북부 제1교도소에서 근무한 법무부 교정직원과의 전화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당직근무 순번에 따라서 종종 조두순을 봐왔다던 교정직원 A씨는 그와 가까운 곳에 있었던 시간을 ‘불쾌한 기억’으로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조두순은 사회물의사범으로 분류된 중점관리 대상이었다”며 “독방에 수감됐고, 24시간 가동되는 CCTV로 일상을 감시했다”고 말했다.

운동 시간이 있었음에도 조두순은 밖으로 나가지 않았으며 매일 1시간씩 허용된 운동 역시 대부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경북북부 제1교도소는 청송교도소 시절부터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흉악범들이 주로 수감되는 곳이기 때문에 이곳의 교도관들이 조두순을 포함한 수감자 모두에게 일말의 온정을 가졌을 가능성은 없다고 한다.

또한 조두순에게서 소심하고 어수룩한 인상을 받았다는 A씨는 “(조두순의) 부인이 종종 찾아왔는데, 동료 교도관들 말로는 부인 역시 조두순과 마찬가지로 어수룩해 보인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조두순이 복수를 위해 몸을 만든다는 이야기가 수년전에 떠돌았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적어도 내 기억엔 그가 운동하는 모습을 목격한 적이 없다’고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피해자가 아직 어린 나이인 점을 감안해서라도 조두순이 출소할 경우 위해를 가능성을 대비해 보호관찰 기간동안 집중 감시해야 한다” 강조했다.

한편, 조두순은 2008년 12월 11일 경기도 안산에서 등교하던 8살 나영(가명)이를 인근 교회로 끌고가 성폭행 해 큰 상처를 남겼다.

검찰은 조두순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으나 재판부는 ‘심신미약’ 상태에서 벌인 범행이라고 생각, 조두순에게 징역 12년형을 선고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영화 ‘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