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가 ‘육덕’이라 고민이라는 신아영 실제 몸매 (사진8장)

방송인 신아영이 자신의 연관검색어를 언급했다.

신아영은 최근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해 자신의 몸매 고민을 털어놓았다.

신아영은 “나의 연관검색어가 육덕 혹은 후덕”이라며 “내가 살이 잘 찌는 체질이라. 살 빼기가 너무 힘들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또한 평소 “먹는 것도 좋아해서 살을 빼는 게 너무 힘들다”고 말해 이영자의 눈총을 받으면서도 다이어트 이야기를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신아영은 “연관검색어를 지우고 싶다. 육덕 대신에 ‘열애설’이 연관검색어로 뜨면 좋겠다”면서 “평생 이상형이 정우성이다. 열애설은 아니더라도 제가 엄청 좋아한다는 걸 아실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의 고민은 고민이 아닌 것 같기도 하다. 그녀의 연관검색어 ‘육덕’은 오히려 볼륨감 넘치는 몸매에 대한 칭찬에 가까운 듯한 느낌이 들기 때문.

또한 그녀는 MBC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스포츠 아나운서 중에선 내가 1위”라고 남다른 몸매에 대해서 언급하기도 했다.

“어떤 부분에서 1위인지 설명해달라”고 하자 신아영은 “골반이 크다”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신아영의 몸매를 본 박나래와 김숙은 “허리가 잘록해서 골반이 더 돋보인다”며 감탄했다.

신아영은 “허리가 23인치, 골반이 38인치다. 내 몸은 애를 잘 낳을 수 있는 생물학적인 체형”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신아영은 다이어트중인 언니 때문에 사연을 보낸 고민 주인공의 이야기를 들으며 자신만의 솔직한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많이 움직이거나 운동을 하면 식욕이 돈다. 운동을 제일 많이 했을 때가 제일 살쪘을 때다. 그냥 굶어야 빠지더라”라고 밝혔다.

한편 SBS스포츠 아나운서 출신인 신아영은 최근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등을 진행하고 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신아영 인스타그램, KBS2 ‘안녕하세요’ 및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