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공주’ 배현진이 실수 지적한 손석희에게 보인 당돌한 반응

배현진 앵커가 지난 13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 김장겸 전 MBC 사장의 해임 소식을 직접 보도해 화제인 가운데 배현진 아나운서의 당돌한 성격이 돋보이는 일화가 공개됐다.

과거 배현진 아나운서는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공개 방송에 출연했을 때 일본의 ‘시마네현’을 ‘시네마현’이라 말한 바 있다.

당시 아무도 배현진 아나운서의 실수를 알아채지 못 해 넘어가는 듯 보였으나 손석희는 이를 알아채고 실수를 지적했다.

손석희에게 지적을 들은 배현진 아나운서는 “역시 손석희 교수는 차도남”이라 말하며 당돌히 맞받아쳐 눈길을 모았다.

이에 손석희는 “요즘 후배들이 이렇다”고 말했다.

배현진 아나운서와 손석희 앵커의 대화는 이후 ‘배현진의 당돌한 성격을 알 수 있는 일화’로 조명되고 있다.

한편, 배현진 아나운서는 그간 사내 동료들로부터 강한 지탄을 받아왔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 2012년 MBC 총파업 당시 배현진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 중간에 돌연 파업을 중단, 노조 탈퇴 후 업무에 복귀했기 때문.

또한 파업 복귀 직후 뉴스데스크 메인 앵커 자리에 오른 것은 물론 2012 런던올림픽 방송, 대선 개표방송 등에서 맹활약하며 보복성 인사 조치 등으로 밀려난 동료들과는 확연히 다른 길을 가게 됐다.

뿐만 아니라 양치사건, 피구사건 등 서현진에게 밉보였다가 경위서를 쓰거나 인사 조치가 되는 등의 부당한 결과가 받게 된 동료들의 증언이 이어지며 서현진에 대한 논란은 아직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한편 배현진 아나운서는 지난 2008년 11월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무한도전’,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및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