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관계’를 갖지 않으면 몸에 생기는 변화 6가지

[속삭닷컴 김영섭 기자] 한동안 성관계를 갖지 않으면 생기는 몸의 변화 6가지

성관계를 한동안 갖지 않으면 몸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2016년 연구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는 1920년대 이후 어떤 세대보다도 더 성관계를 덜 갖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몇 가지 이유로 좋지 않다. 특히 성관계를 자주 갖는 데 따른 건강 상 이점을 많이 놓친다.

다음은 ‘성관계를 갖지 않으면 생기는 놀라운 부작용 6가지’다.

1. 다음에 성관계를 할 때 리듬이 깨진다

2008년 ‘미국 내과 저널’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성생활이 활발하지 못한 50~70대 남성들은 발기부전으로 고통받을 확률이 더 높다.

또 성감대를 찾는 게 매우 혼란스러울 수 있다. 몇 개월 동안 성관계를 전혀 하지 않은 뒤 헤매는 모습을 상상해 보라.

하지만 쉬운 해결책이 있다. 연구 결과에 의하면, 파트너가 없더라도 자위행위로 자주 사정을 하면 이런 부작용을 누그러뜨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2. 자위행위를 하지 않으면 전립선암의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연구 결과를 보면, 자위행위를 전혀 하지 않으면 건강이 좋지 않다. 여러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자위행위를 주 4.6~7회 하면 전립선암의 발병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3. 혈압이 급격히 높아질 수 있다

2006년 ‘생물 심리학’ 저널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의하면 성관계를 자주 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혈압이 더 낮았다. 위대한 ‘밤의 사랑행위’가 세상만사를 더 좋게 만들 수 있다는 뜻이다.

4.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신경과학자 데브라 W. 소 박사는 “오르가슴을 느끼는 동안 엔도르핀이 분비돼 기분을 좋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성관계를 스트레스 푸는 방법으로 활용할 경우 고난의 극복은 2배 더 쉬워진다는 것이다.

5. 면역체계가 약해진다

심리학자 칼 카르네츠키 연구팀에 따르면, 오르가슴은 면역 체계에 믿을 수 없을 만큼 유익하다. 연구팀은 주 1~2회 성관계를 갖는 환자들에게 타액(침) 샘플을 제공받아 분석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 샘플에는 매우 높은 농도의 ‘항체 면역 글로불린 A’가 함유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성관계가 면역체계 강화와 질병 예방에 매우 긍정적이라는 뜻이다.

6. 업무 성과가 뚝 떨어질 수 있다

미국 오레곤주립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성생활이 활발한 부부들은 직장에서 훨씬 더 행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스 리빗 오레곤주립대 부교수는 “주기적인 성생활 등 건강한 부부관계를 유지할 경우, 직장인들이 행복하게 일하게 돼 노사 양측에 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 기사 이어보기 ★★★★★

잠자리 만족도 높이는 6가지 팁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얼굴 폭 넓으면 성욕 강하다(연구)
이렇게 자면 야한 꿈을 꿀 수 있다?
음란물 본 나이 어릴수록, 일찍 성경험 할 확률↑(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