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성 건강’이 위험하다는 신호 7가지

[속삭닷컴 김영섭 기자] 성 건강 위험신호 7가지

성 건강을 돌보는 것은 다른 영역의 경우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30만 명 이상이 성병 진단을 받고 있으나, 좀처럼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다음은 전문가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정리한 ‘성 건강의 7가지 위험 신호’다.

1. 생식기 주변의 혹·덩어리

여성의 질이나 외음부, 남성의 음낭에서 혹·덩어리를 발견하는 것은 흔한 일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심각한 증상은 아니다.

예컨대 신체의 털이 피부 혹으로 파고들어가 자라는 증상(내생모, Ingrown hairs)도 흔한 편이고, 생식기 주변에 혹·덩어리가 생길 수 있다. 특히 그 부위를 면도하거나, 피부가 민감한 경우 그렇다. 하지만 생식기 사마귀는 감염을 알려주는 지표가 될 수 있다.

생식기 사마귀는 인두유종바이러스(HPV)에 의해 생긴다. 생식기나 그 주변 또는 항문 주변에 나타나는 작은 혹이다. 일반적으로는 통증이 없지만, 때로는 보기 흉하고 고통스러울 수 있다. 속히 검사를 받는 게 좋다.

2. 소변 시 통증 또는 후끈거림

소변을 볼 때 아프거나 후끈거리는 증상의 가장 흔한 원인은 방광염이다. 여성의 20~40%가 일생 중 어느 시기에 감염될 수 있다. 성병은 아니나, 성병 때문에 생길 수 있다.

이 증상은 실제로 클라미디아·임질·트리코모나스 질염 등 성병 때문에 나타날 수 있다.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으므로, 의사와 즉시 상의하는 게 좋다.

3. 분비물의 변화

분비물의 변화는 건강에 뭔가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다. 특히 질이나 음경·음낭에서 이상한 분비물이 나올 경우 성병일 수 있다.

비정상적인 녹색 또는 노란색 분비물은 임질 때문일 수 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에 걸렸다면 노란색·녹색 거품 또는 생선 비린내가 나는 질 분비물이 나올 수 있다. 분비물이 냄새가 없고, 커티지 치즈처럼 두껍고 하얗다면 질염일 가능성이 크다.

4. 불규칙한 출혈

불규칙한 출혈은 클라미디아 등 감염으로 생길 수 있다. 피임 때문에 그럴 수도 있으며 최근의 유산·낙태, 질 손상, 다낭성 난소 증후군, 스트레스, 질 건조증 등이 원인일 수 있다.

5. 일부 통증

지속적인 복부 통증, 남성의 고환 통증 및 붓기 등은 클라미디아· 임질 또는 트리코모나스질염 등의 증상일 수 있다. 서둘러 검사를 받는 게 바람직하다.

특히 성관계 때 통증을 느낀다면 이를 무시해선 안 된다. 처음이든 아니든 성관계가 고통스러워서는 안 된다. 성관계 도중이나 후에 통증을 느끼거나 출혈이 있다면 클라미디아, 트리코모나스 질염 등을 의심해야 한다.

6. 눈 감염

클라미디아·임질 등 일부 성병의 경우 감염된 정액이나 질 분비물 때문에 눈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구강성교를 통해서도 성병이 감염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 따라서 파트너가 성병에 걸리지 않았다는 것을 확신하지 못할 경우 구강성교를 삼가야 한다.

7. 이렇다 할 증상이 없음

클라미디아는 가장 흔하게 진단받는 성병에 속한다. 하지만 클라미디아 여성 환자 3명 중 2명 이상과 남성 환자 2명 중 1명은 분명한 징후나 증상을 나타내지 않거나, 매우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생식기 헤르페스도 흔히 볼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헤르페스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으면서도 이를 알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또 생식기 임질이 있는 여성의 약 50%와 남성의 약 10%는 특별한 징후나 증상을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새로운 파트너 또는 성병에 감염되지 않은 게 확실하지 않은 파트너와 성관계할 때는 콘돔을 착용해야 한다.

★★★★★ 기사 이어보기 ★★★★★

가장 인기있는 관계 시간대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얼굴 폭 넓으면 성욕 강하다(연구)

이렇게 자면 야한 꿈을 꿀 수 있다?

음란물 본 나이 어릴수록, 일찍 성경험 할 확률↑(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