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공개한 김태희와의 ‘스몰웨딩’ 리얼 비용 (동영상)

비가 김태희와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산다’에서는 가수 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용만이 비에게 “두 사람 모두 스몰웨딩을 원했냐”고 묻자 비는 “와이프가 먼저 성당에서 허례허식 없이 하고 싶어 했다”고 설명했다.

5년 연애 후 결혼한 비와 김태희 부부는 소박한 스몰웨딩으로 결혼식을 올려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어 그는 “(아내가) 거창한 걸 바라지 않았다. 그래서 턱시도도 입던 걸 입고 웨딩화보 촬영도 안 했다. 사진사도 안 불렀다. 하객들이 일일이 사진작가 역할을 했다. 사진들을 모아서 영상을 만들었다”고 답했다.

그래서 언론에 공개된 사진들은 하객 중 누군가가 찍어준 사진이라고.

비는 김태희와 스몰 웨딩에 대해 “결혼식에 아쉬움은 있다. 모든 걸 다 해주고 싶었다. 결혼식 적금 같은 것도 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결혼식 비용은 200만원 남짓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용만은 “네가 꿈꿨던 결혼식은 아니었어도 너무 좋은 결혼식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비는 아내와의 알콩달콩한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김태희가 집밥을 좋아한다”면서 “밖에서 밥 먹는 데 적응 시키는 게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 커피도 한 잔도 못 마셔서 라떼 맛을 가르쳤다. 술도 맥주를 소주 컵에 한잔만 먹어도 얼굴 빨개지는데 이제 주량도 늘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비는 “노래를 만들면 처음으로 들려주는 사람이 아내”라며 “내 노래를 제일 먼저 듣는 사람이 아내였으면 좋겠다”고 말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부러움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한편, 한편 비-김태희 부부는 지난 1월 결혼식을 올렸으며 10월 득녀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JTBC ‘뭉쳐야 산다’ 및 하퍼스바자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