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신경과학자에 의해 밝혀진 ‘우리가 죽은 뒤 겪게 되는 현상’

최근 한 신경과학자는 죽은 뒤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알아내기 위해서 사망한 여성의 뇌를 해부했다.

그 결과, 평소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충격적인 사실을 발견하게 된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위티피드(Witty Feed)에서는 신경과학자 카메론 쇼(Cameron Shaw) 박사가 밝혀낸 죽음에 관한 소름 돋는 사실들이 공개되어 많은 누리꾼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쇼 박사는 사람이 죽은지 30분 뒤에 뇌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정확하게 밝혀내는 데 성공했다.


◆ 한 잡지사의 후원으로 쇼 박사는 실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박사는 한 여성이 죽은 직후 곧바로 그녀의 뇌를 절개했다.

그에 따르면 사람은 죽은 뒤 우선 자각 능력을 상실하며 희미한 빛줄기를 보게 된다고 한다.

◆ 혈액은 뇌의 아래에서부터 공급되기 때문에…

사람은 머리에서부터 서서히 죽어가면서 가장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지능부터 잃게 된다.

◆ 죽은 뒤 10~20초 사이에 잃게 되는 것

우리의 자각 능력과  예측 능력, 그리고 유머 감각은 사망하자마자 상실하는 능력들이다.

세포 수가 감소한다. 

그 다음으로 이어서 언어 능력과 기억력을 잃게 된다.

 뇌의 혈액 순환이 멈추게 되면서 ‘터널 비전’이라고 불리는 현상이 나타난다.

의식이 사라지고 시력이 감퇴해서 시야가 좁아지는 터널 비전 증상이 나타나고 끝내는 완전히 시력을 잃게 된다.

 유체이탈 현상의 진실

카메론(Cameron) 박사는 “나는 소위 말하는 ‘유체이탈’ 현상을 겪은 한 신경과학자를 알고 있다. 뇌는 현실과 가까운 가상 세계를 환상으로 만들어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인생의 모든 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간다. 

죽기 직전 마지막으로 경험하는 현상은 평소 소중하게 여겼던 순간의 기억들이 떠오르는 것이다.

이스라엘 하다사 대학교에서 진행된 한 연구 결과

연구진들이 임사 체험을 겪은 7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들 모두 강렬한 순간의 기억들을 떠올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Witty Fe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