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하고싶으면 접어” 아빠 보는데 처음 보는 남자와 ‘술게임’ 하는 미자

장광의 딸 개그우먼 ‘미자’가 아버지가 보는데도 술게임을 즐겼다.

지난 2일 E채널 ‘내 딸의 남자들 2 : 아빠가 보고 있다”에서는 미자가 친구와 미팅에 나가 술 게임을 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미자는 함께 미팅에 나온 남성들과 열심히 술 게임에 참여했고, 곧 미자는 남성들과 ‘손병호 게임’을 시작했다.

다양한 질문이 오가던 중 변호사로 일하고 있는 한 남성이 “이 자리에서 키스하고 싶은 사람이 있는가?”라는 수위 높은 질문을 던졌다.

질문을 들은 미자는 당황하며 “갑자기요? 만난 지 몇 시간 만에?”라고 물었다.

하지만 곧 그녀는 “(손가락) 접어야지”라고 말하며 ‘키스하고 싶은 남성이 있다’라는 표시로 손가락을 접었다.

대범한 미자의 대답을 들은 아버지 장광은 ‘키스’ 질문을 한 남성과 딸 미자를 모두 탐탁치 않은 표정으로 바라봤다.

장광은 “첫인상은 선해 보이는데 계속 ‘키스’에 대해서 물어보는 게 마음에 안 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자에게 ‘키스’ 질문을 한 남성은 앞선 게임에서도 “세 달 안에 키스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을 해 장광을 불편하게 했었다.

하지만 미자는 남성과 술과 게임을 즐기며 변호사 남성이 마음에 든다는 속마음을 내비쳐 이 모습을 지켜보는 장광의 마음을 착잡하게 만들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E채널 ‘내 딸의 남자들 2 : 아빠가 보고 있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