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이 수십년간 개발해 상까지 받은 ‘방귀 폭탄’의 정체

방귀 냄새로 적진을 교란시켜 전쟁에서 승리한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언빌리버블팩트는 미 공군이 제작하여 ‘이그노벨 평화상’까지 받았던 비밀 무기를 공개했다.

과거 미 공군 소속이었던 오하이오주 라이트 패터슨 공군연구소의 연구진들은 다른 사람들은 생각하지 못한 독특한 생각을 했다.

‘방귀 폭탄’ 을 이용하여 냄새로 적을 물리치겠다는 생각을 한 것.

그들이 생각한 방귀 폭탄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방귀 냄새’를 농축하여 적진에 터뜨리는 방식의 폭탄이었다.

‘방귀 폭탄’을 개발한 연구진은 두 가지 효과를 노렸다고 전해지는데, 첫번째로 후각이 마비돼 고통스러운 것. 그리고 두번째는 적군이 방귀를 뀐 범인을 찾고 의심하게 만들어 전우애를 떨어뜨리는 것이었다.

연구소에서 공개한 문서에 따르면 이 ‘방귀 폭탄’ 관련 연구는 1940년대에 시작되어 수십 년동안 이어져 왓지만 실현 가능성이 불투명하다는 이유로 중단됐다.

아무도 모르게 사라질뻔한 이 연구는 이그노벨(Ig Nobel)에서 그 진가를 알아보고 상을 주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이그노벨은 ‘품위 없는’을 뜻하는 영어 단어 ‘Ignoble’에 노벨(Novel)이 합쳐진 단어로 미국 하버드대학교의 과학잡지사에서 주최하는 시상식이다.

지난 2007년 이그노벨 측은 방귀 폭탄이 생명을 살상하지 않고 전쟁을 종식해 지구 평화를 지향한다며 평화상 부분에 선정했으며, 세상에 알려져 가장 황당한 계획 중 하나로 유명해지게 됐다.

라이트 패터신 연구진은 최음제의 일종인 아프로디시악을 적진에 투하해 성적 흥분을 일으켜 사기를 저하시키는 ‘게이 폭탄’을 연구하기도 했다고.

한편, 2017년 이그노벨상 수상자들 중에서는 한국인도 존재한다.

올해 이그노벨상 유체역학 부분에서 ‘걸을 때 커피가 쏟아지는 이유’라는 주제로 논문을 작성한 한지원씨가 선정돼 화제가 됐다.

그는 커피가 담긴 와인잔에 4Hz 상당의 진동을 가하면 표면에 잔잔한 물결이 생기지만, 원통형 머그잔에 담긴 커피는 액체가 밖으로 튀고 쏟아지는 현상을 발견했다.

그는 이를 통해서 컵의 모양에 따라 유체의 운동이 달라짐을 알게되었고, 컵의 윗부분을 손으로 쥐고 걸으면 공명 진동수가 낮아져 커피가 덜 튄다고 밝혔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