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원까지 더치페이하는 남친과 ‘데이트 통장’ 만들었다가 생긴 일

“그 놈의 더치페이”

이는 과거 고려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글로, 최근 들어 A양은 남자친구와 ‘돈’ 문제로 싸우는 일이 잦아졌다.

평소 계산을 칼같이 하는 편이 아닌 A양은 100원, 500원 정도야 본인이 더 내도 상관없다는 주의. 그래서인지 잔돈이 남으면 본인이 더 내기도 하며 남자친구가 내준다고 해도 특별히 고맙지 않다.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밥을 살 때도 비슷했다. A양은 “제가 한번 사면 나중에 남친이 비슷한 가격으로 밥 한번 사주면 갚는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보통은 제가 먼저 사는 편이기도 했고요”라고 말했다.

문제는 남자친구는 A양과 다르게 50원 단위까지도 칼같이 계산을 나눈다는 것. 처음엔 아무 생각이 없었지만 시간이 갈수록 뭔가 이상했다.

평소 햄버거든 치킨이든 피자든 소스를 추가하는 것을 즐기는 A양과 남자친구는 소스를 별두구매해서 먹는 편이다. 보통 500원, 1000원 정도를 더 내곤 하는데 A양이 내겠다고 할 땐 조용한 남자친구가 A양이 별말이 없으면 꼬박꼬박 반절의 가격을 요구한다.

A양은 “50원짜리가 없어 200원을 준다고 했더니 300원을 내놓으라고 짜증을 내질 않나. 거기에 본인이 사겠다고는 죽어도 안하면서 제가 잔돈이 없을 땐 500원짜리 칠리소스 추가하면서 하루종일 제게 구박하고 커피는 네가 사. 이러는 겁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다 보니 밥이나 디저트 계산에는 훨씬 더 민감한 남자친구.

A양은 “전 만약 계산서에 17500원이 찍히면 그냥 9천원을 내고 말지 하는 주의인데 남친은 역시 제가 더 낼 때에는 가만히 있지만 본인이 50원이라도 덜 내면 하루종일 삐쳐있습니다. 애교부리고 밥 사주면 풀리긴 하지만 하루 이틀도 아니니 점차 지쳐갑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자친구가 대학생이라 자기는 돈이 없어서 이런 습관이 들었다고 하는데 저도 돈없는 대학생인데 자꾸 왜 그러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본인이 아무것도 제게 안 사준 건 아닙니다”라면서 “다만 본인이 밥을 살 때에는 죠스떡볶이 같은 곳을 데려가는데 제게는 디저트를 사라며 설빙이나 투썸플레이스 같은 곳에 데려갑니다”라고 말했다.

돈 문제로 이러는 것이 너무 치졸하고 속좁아보여 그동안 참아왔지만 더이상은 힘들 것 같다는 A양.

끝으로 “제가 화를 내도 옳은 건가요? 방금도 왜 100원짜리 안 들고 와서 200원 더 내게 만들었냐고 화내길래 한바탕 싸우고 오는 길인데 이런 걸로 싸워야 하는 게 너무 슬픕니다”라고 조언을 구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대부분의 사람들이 A양에게 ‘데이트 통장’을 추천했다.

결국 A양은 남자친구와 데이트 통장을 만들게 되었다. 완벽한 더치페이를 위해서였다. 그리고 최근에 올라온 황당 후기글.

각각 15만원씩 통장에 넣게 된 A양 커플. 통장은 A양의 명의였지만 카드는 남자친구가 가지고 다니기로 했다.

그런데 얼마 전 잔고 확인을 하던 중 뭔가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거의 3만 원이 비었기 때문.

남자친구를 추궁한 결과 알고 보니 남자친구가 앞서 A양의 생일선물을 데이트통장에 지출했던 것. 근데 이상한 점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A양의 선물은 만원대였다. 왜 3만 원이나 비게 된 걸까.

A양의 남자친구는 “커플들끼리 하는 선물이니까 데이트 통장으로 긁었다. (뭐라고 하는 A양에게)당연한 거 아니냐. 내 주변 사람들도 다 잘했다고 칭찬했다”라고 변명했다.

이어 선물을 산 나머지 돈은 어디에 썼냐는 A씨의 질문에는 “나머지 돈은 너 선물로 우리 같이 넣은 돈을 썼으니 나도 같은 금액으로 마음대로 쓸 수 있지 않겠냐”라는 말같지도 않은 말을 했다. 그래야 공평하다는. 이런.

너무나도 당당한 남자친구의 태도에 A양은 카드를 뺏으려 했지만 남자친구는 “절도죄로 신고할 거다”라며 A양을 밀치고 가버렸다.

집에 돌아와 펑펑 울며 친구에게 하소연한 A양. 정신을 차리고 통장정리를 하는데 그나마 남아있던 십만원 조금 넘는 돈이 인출되어 있었다. 남자친구는 현재 연락두절 상태.

A양은 “카드 비밀번호를 알려주고 관리하라고 냅둔 게 화근일까요. 헤어지는 건 당연한 거지만 제 카드를 들고 도망친 거랑 맘대로 돈을 꺼내서 가져가버린 건 처벌할 수 없겠죠? 진짜 우울하다 못해 어이가 없어서 정신이 어버버하네요”라고 황당함을 표출했다.

처음에 단순히 너무 ‘짠’ 남자친구라고 생각했지만 갈수록 가관. 이렇게라도 헤어져서 다행입니다.

>>> 기사 이어보기

여기서 끝이 아니다. 지금의 사연과 맞먹는, 어마어마한 더치페이썰이 있다.

데이트 끝난 후 ‘뿜빠이’ 하자며 계좌번호 보낸 남자?

데이트 후 자신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뿜빠이(더치페이)’를 요구한 남성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만남 후 뿜빠이 하자며 계좌 보낸 남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평소 ‘인스타그램’을 즐겨한다는 24살 여성 A씨는 “참 어디다 말하기도 창피하고 여기가 댓글 많이 달리니 올려봐요”라며 “한달 전 가고 싶던 콘서트 티켓팅에 성공한 저는 너무 신나는 마음에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렸어요”라고 말문을 뗐다.

그러자 게시물을 본 한 남성으로부터 “콘서트에 같이 가자”라는 제안을 받게 됐지만, A씨는 부담스러운 마음에 콘서트는 거절한 뒤 ‘카톡’ 아이디만 서로 주고 받아 연락을 지속하게 됐다.

A씨는 “하도 만나자고 조르고, 얼굴도 안 봤으면서 남친 행세를 하더라고요”라며 “그러다 어제 만났는데 너무 제 스타일이 아닌 거에요. 전 다부지고 남성적인 스타일을 좋아하는데 체구도 작고 조금 여성스럽더라고요. 사람은 좋아보였지만 모든 면에서 저랑 맞는 것 같지는 않아서 그냥 편한 친구처럼 잘 놀다왔어요”라고 실제로 만나게 된 ‘그’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문제는 이때부터였다.

사실 만나기 전부터 그는 A씨에게 “밥 사줄게”, “맛있는 거 사주고 싶다”라는 말을 곧잘 했기에 그날 만남에서 그는 2만원 상당의 밥을 사고, 커피는 A씨가 계산했다.

이후 전날 마신 술 때문에 힘들어하는 A씨에게 자꾸만 맥주 한잔하자는 그의 제안을 거듭 거절하자 “그럼 노래방이라도 가자”라며 이끌었고, 결국 그들은 노래방에 가게 됐다.

A씨는 “서울 중심이라 그런지 노래방이 비싸더라고요. 2만원. 제가 오빠한테 ‘제가 돈 드릴게요. 너무 비싸요’라고 하니 됐다며 오빠는 한사코 안 받았어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만남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온 A씨는 “잘 들어갔어? 내가 너 오빠·동생이나 친구하자고 만난 거 아닌 거 알지?”라는 내용이 단도직입적인 그의 연락을 받게 됐다.

그러나 A씨는 괜한 여지를 주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 “오빠·동생으로 지내는 게 좋겠어요. 편한 오빠 같아서 마음이 더 생길 것 같진 않아요. 미안해요”라고 거절했다.

시무룩해진 그의 ‘잘자’라는 인사를 보고 잠든 A씨. 그렇게 이야기가 마무리가 된 듯 싶었으나 다음날 눈을 뜨자마자 A씨는 황당한 문자를 받게 됐다.

그는 “어제 답장도 없었네? 우린 여기까지 만나는 게 좋겠다. 찌질하게 봐도 좋으니 뿜빠이 하자”라며 자신의 계좌번호를 보낸 것이다.

A씨는 “찌질한 거 맞다고 말해주고 싶었는데 그냥 이런 사람도 있나보다 싶어서 말았어요”라며 “자기가 만나자고 졸라서 만나고, 집에 가자는데 더 놀재서 놀고, 내가 자기 마음 거절하니까 돈 달라하고… 다들 그런가요? 돈 따지면 안되지만 결국 내가 더 내고 왔네요”라는 당황한 심정을 내비쳤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남자 진짜 황당하다”, “인스타에서도 이런 만남이 가능함?”, “돈도 돈이지만 멘탈이 이상한 듯. 잘 해결했네요”, “잘생겼으면 달라졌겠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고려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및 GettyImagesBank(해당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네이트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