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쉽게 살빼고 싶을 때 먹는 ‘식욕 억제제’의 진실 (동영상)

우리들의 영원한 숙제, 다이어트.

운동은 물론 식이요법까지 조절해야 하기 때문에 성공의 길은 멀고도 험하다. 특히나 먹고 싶은 것을 참는 일이란, 상상만으로도 우울해진다.

그래서 이따금 참을 수 없는 식욕을 조절하기 위해 ‘식욕 억제제’의 도움을 받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다.

오늘은 한번쯤 들어봤거나 고민해봤을 법한 ‘식욕 억제제’의 진실에 대해서 알아봤다.

이와 관련 지난 2일 온스타일 ‘바디액츄얼리’는 건강한 다이어트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민혜연 전문의는 식욕 억제제의 원리를 설명했다.

“참지 않아도 신경 전달 물질이 (약에 따라) 작용하면, 언제든지 배부름을 느낄 수 있는 것”

특히 유명한 성분으로는 펜타민과 펜디메트라진이 있는데 두 가지 모두 식약청에서 3개월로 허가가 났다고 한다.

하지만 과다 복용하는 경우도 꽤 많다.

실제로 전문의는 “그런데도 5년, 7년 동안 먹었다는 분들이 계신다”며 진료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이 경우 임상 연구 자체가 확실히 나온 게 없다. 장기적으로 먹었을 때 부작용을 아무도 알 수 없다”라고 경고했다.

또한 전문의는 “저건 뇌에 작용하는 약이다. 일종의 마약류라고 생각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뇌 중추신경을 자극하는 식욕억제제가 행복 호르몬인 세로토닌에 작용해 감정에 영향을 준다. 어떤 분들은 약을 먹으면 우울해지는데, 또 어떤 분들은 (기분이) 뜨기도 한다”고 했다.

심지어 “그래서 밤 문화에서 마약처럼 사용이 됐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여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식욕억제제, 잘못 복용할 시 득보다 실이 훨씬 큰 위험한 약물이라는 것을 절대 잊지 말자.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스타일 ‘바디액츄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