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오루가 밝힌, 강다니엘과의 ‘짜릿한’ 인연 (동영상)

차오루가 ‘대세’ 강다니엘을 언급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세모방’에서는 G BUS TV와 협업에 나서 ‘어디까지 가세요’라는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62-1번 버스를 탄 멤버들이 버스에서 만난 승객들을 배웅하고 종점까지 다시 돌아와야 하는 레이스가 진행됐다.

차오루는 버스에서 만난 10대 승객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차오루는 “‘세모방’ 경쟁자가 ‘그것이 알고싶다’다. ‘그것이 알고싶다’를 이기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10대 승객들은 “유명 아이돌을 섭외해야 한다. 요즘 워너원이 제일 잘 나간다”고 조언했고, 워너원 멤버 중 한 명인 강다니엘을 언급했다.

그러자 놀랍게도 차오루는 강다니엘과의 인연을 밝혔다.

그는 “전에 강다니엘씨와 춤춘 적이 있다. 당시 다니엘씨 연습생이었다. 진짜 열심히 하는 친구였다. 이렇게 잘되니 뿌듯했다. 그렇게 열심히 하니까 되는 구나 싶었다”고 회상했다.

차오루가 언급한 것은 과거 MBC에브리원 ‘비밀병기 그녀’의 한 장면으로, 당시 차오루는 중국 전통의상인 치파오를 입고 엄정화의 ‘초대’에 맞춰 섹시한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 위 차오루와 초밀착 댄스를 선보였던 백업댄서가 다름아닌,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1위로 ‘워너원’ 센터가 된 강다니엘였던 것.

차오루는 ‘세모방’에 강다니엘을 섭외하고자 의욕을 드러내더니, 갑자기 “나 그때 다니엘씨 번호 땄어야 되는데~”라고 말하며 슬픈 표정으로 후회를 드러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당시의 아찔한 무대, 다음의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세모방’, ‘비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