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 산채로 타죽어” 히로시마 원폭생존자가 실제로 겪은 경험담

2017년 12월 11일

친구들 산채로 타죽어 히로시마 원폭생존자가 실제로 겪은 경험담

(오슬로 AFP=연합뉴스) 1945년 8월 6일 일본 히로시마(廣島)에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원자폭탄이 떨어졌을 때 그곳에 있던 서로 세츠코는 무너진 건물 잔해 아래서 구조됐다.

당시 13세이던 그가 잔해를 필사적으로 해치고 빠져나왔을 때 건물은 화염에 휩싸였고, 그는 같은 반 친구들이 그 속에서 산채로 불타 죽는 참상을 목격했다.

올해 85세가 된 그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2017년도 노벨상 시상식에서 반핵단체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을 대표해 베아트리스 핀 ICAN 사무총장과 함께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그는 이날 연설을 통해 72년 전 그 끔찍했던 경험을 공유하면서 핵무기가 초래할 수 있는 참상과 위험성을 세계에 다시 한 번 경고했다.

그는 “나는 아직도 그날 아침을 생생하게 기억한다”면서 “오전 8시 15분, 나는 창문을 통해 눈을 뜰 수 없을 정도로 푸른빛이 도는 흰색 섬광을 봤고, 마치 공중에 떠 있는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떠올렸다.

그는 “내가 고요와 어둠 속에서 의식을 되찾았을 때 나는 무너진 건물 아래 갇혀 꼼짝도 못 하는 상태였고, 같은 반 친구들의 희미한 울음소리를 들었다”며 그들은 “‘엄마, 도와주세요. 하느님, 도와주세요.'”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때 갑자기 누군가의 손이 자신의 왼쪽 어깨를 건드리는 것을 느꼈고, 한 남성의 목소리를 들었다. 그 남성은 “포기하지 마! 너를 꺼내줄게. 틈 사이로 들어오는 빛을 따라서 최대한 빨리 기어 나오렴”이라고 말했다.

서로는 “내가 기어 나왔을 때, 잔해는 불타고 있었다”며 “같은 반 친구 대부분은 그 건물 안에서 산채로 불에 타 죽었다. 나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참상을 봤다”고 증언했다.

그는 “유령 같은 모습을 한 사람들이 발을 질질 끌며 걸어 다녔고, 괴이한 모습으로 다친 사람들은 피를 흘렸고, 불에 타거나 부어올라 있었다. 그들의 신체 일부는 사라지고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살과 피부는 뼈에 매달려 있었고, 어떤 사람들은 손에 자신의 안구를 들고 있었다. 복부가 파열돼 창자가 드러나 보이는 사람도 있었다. 불에 탄 살의 악취가 가득했다”고 떠올렸다.

서로는 “폭탄 한 개로 내가 사랑하던 도시가 완전히 없어졌다. 주민 대부분은 민간인이었다. 그들은 타버리거나, 증발하거나, 숯이 돼버렸다. 그들 중에는 내 가족과 351명의 학교 친구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 후 수주, 수달, 수년에 걸쳐 수천 명이 방사선 때문에 무차별적이고 이해할 수 없는 방식으로 죽어 나갔고, 방사선은 지금까지도 생존자들 죽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과정에서 사망한 네 살배기 조카를 언급하며 “내게 그는 지금 이 순간에도 핵무기로 위협받는 세상의 모든 무고한 어린이들을 상징한다”며 “매일 매 순간, 핵무기는 우리가 사랑하는 모든 이들과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모든 것들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광기를 더는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이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한 원자폭탄으로 약 14만 명이 사망했고, 사흘 뒤 나가사키(長崎) 원폭 투하로 7만4천여 명이 숨졌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 이어보기 >>>>>>>>>>>>>>>>>>>>>>>>

 

이시구로 “어머니는 피폭자…나도 원폭의 그림자에서 자랐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일본계 영국인 가즈오 이시구로(63)가 자신의 어머니가 나가사키(長崎) 원자폭탄 투하의 피해자이며 자신도 원자폭탄의 영향을 받으며 자랐다고 말했다.

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시구로는 전날(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친이 나가사키에서의 원폭투하로 피폭됐다. 나가사키에서 일본인 부모의 사이에서 태어난 나 자신도 원자폭탄의 그림자 밑에서 자랐다”고 말했다.

친구들 산채로 타죽어 히로시마 원폭생존자가 실제로 겪은 경험담

그는 그러면서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핵무기 없는 세상’을 지향해온 비정부기구(NGO) 연합체인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이 선정된 것에 대해 “핵 역사의 중요성에 빛을 비추는 것으로, 큰 기쁨이다”고 환영했다.

이시구로는 “세계가 ‘검은 분위기’에 휩싸여 작은 커뮤니티로 분리돼 서로 싸우는 경항이 있다”며 “노벨상은 인류가 싸우지 않고 함께 존재하고 싶다는 전세계의 염원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나가사키(長崎)에서 태어난 이시구로는 5살 때 가족과 함께 영국으로 이주했으며 영어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그의 데뷔작 ‘창백한 언덕 풍경’은 영국에 사는 일본인의 시각에서 본 나가사키의 피폭과 재건 과정을 담았다.

앞서 수상자 발표 직후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을 방문했을 때 일본인으로서의 루트를 재확인했다”고 말한 바 있는 그는 이번 회견에서도 “내 일부는 일본인이다. 출생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친구들 산채로 타죽어 히로시마 원폭생존자가 실제로 겪은 경험담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