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우주에너지 치료’라며 여성 참가자들 가슴·엉덩이를…

School Stroy 기자 2017년 12월 14일 입력
						
						

그동안 온갖 기행과 튀는 언행으로 화제를 모은 정치인 허경영이 이번엔 충격적인 ‘치료법’을 공개해 또 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허경영이 지난 20년간 특별한 직업 없이도 선관위 기탁금으로 10억 원을 낼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보도했다.

제작진은 오랜 추적 끝에 허경영의 ‘자금원’을 압축하게 됐다. 그는 매주 자신의 지지자들을 상대로 강연과 행사를 열었던 것.

입장료 수입만 매달 수천만 원으로 추정됐고, 행사장에선 비싼 기념품도 팔았다.

이 행사에서는 신용카드를 사용할 수 없었다. 오로지 현금만 가능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끈 것은 바로 이부분.

이날 강연에서 허경영은 자신에 대해 “나는 (하늘에서) 직접 온 사람이야. 직영점이야”, “나는 신인(神人)이다”라고 표현하고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것을 예언했다”고 주장했다.

강의가 끝난 후 행사 담당자가 “새로운 분들 먼저 나와서 치료를 받으라”고 말했자, 참가자들이 허경영 앞에 늘어서기 시작했다.

허경영은 ‘우주에너지 치료’라는 명목아래 여성 참가자들의 가슴, 엉덩이 등 주요부위를 만지거나 눈을 마주치고 포옹을 했다. 그는 자신의 이런 행동에 대해 “내 에너지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다음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상황.

한편 허경영의 공식 팬카페 ‘허토피아’에서는 그의 지지자들이 ‘세븐’ 제작진들을 향해 “마녀사냥”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500일의 어텀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 네이버 뉴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