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피트 닮고 싶어서’ 2천만 원을 쏟아 부운 쌍둥이 형제

2017년 12월 20일

누군가를 모방하는 것은 팬심을 표출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일 수도 있지만 때때로 도를 넘어선 수준으로 모방하는 경우도 있다.

수천 달러의 거금을 들여서 좋아하는 사람을 닮기 위해 성형수술을 받는 경우를 일례로 들 수 있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치트시트(Cheat Sheat)에서는 브래드 피트를 닮기 위해서 2만 달러(한화 약 2100만 원)을 들인 일란성 쌍둥이 형제 맷(Matt)과 마이크 슐레프(Schlepp)이 받은 성형수술 과정이 소개되어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았다.


1. 코수술

슐레프 형제는 형제가 21살이었을 때 MTV의 ‘I Want A Famous Face(아이 원트 어 페이머스 페이스)’에 출연해서 코 수술을 받게 되었다.

일반적으로 코 수술은 마취 비용과 병원 시설 이용 비용을 제외하고서도 약 5천 달러(한화 약 550만 원)에 이른다.


2. 턱 수술

형제는 브래드 피트와 같은 날카로운 턱선을 갖기 위해 턱 수술을 감행하기도 했다.

보통 턱 수술의 경우에는 수 개월 동안 지속되는 통증을 동반하며 실제로 형제는 긴 기간 동안 제대로 식사도 하지 못했다고 한다.


3. 뺨 이식

비록 맷은 아니라고 하지만 마이크는 뺨 이식 수술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뺨 이식 수술에는 다양한 종류가 있기 때문에 마이크가 어떤 종류의 보형물을 이식했는지는 정확하지 않지만 분명한 것은 큰 통증을 감내해야만 했을 것이다.


4. 새로운 치아

비포 앤 애프터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형제 중 한 명은 교정기를 착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모두가 알다시피 브래드 피트는 가지런한 치열이 매력적인 멋진 미소를 소유하고 있다. 슐레프 형제는 이를 닮기 위해서 어마어마한 돈을 쏟아부어 치아 교정을 감행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형제는 총 41 개의 가짜 치아를 이식했다고 한다.


◆ 그 이후에는?

지금은 폐지된 MTV의 해당 프로그램 이후 더 많은 수술을 받았는지의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것은 형제 모두 수술로 행복해졌다는 점이다.

프로그램 말미의 인터뷰에서 형제는 다시 한 번 변신을 할 생각이 있으며, 다른 사람들에게도 성형수술을 권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 다른 사람들의 반응

비록 형제는 성형수술 결과에 만족했지만 다른 사람들의 생각은 다른 것 같다. 누리꾼들은 형제가 그렇게 많은 돈을 투자했음에도 전혀 브래드 피트와 닮지 않았다고 조롱했다.

매트는 인터뷰에서 전 여자친구가 그의 변신을 보고는 울 것 같다고 이야기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Gettyimagesbank,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