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종현 장례식 안 갔어요?” 자이언티가 공개한 악플

2017년 12월 22일

왜 종현 장례식 안 갔어요? 자이언티가 공개한 악플

가수 자이언티가 샤이니 종현 조문과 관련한 악플에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22일 자이언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부 악플러가 보낸 DM(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서 악플러는 故종현의 빈소를 왜 안 찾았냐는, 다소 공격적인 질문이 담겨져 있다.

악플러는 “종현 장례식 왜 안 갔냐. 둘 사이가 최근에 어쨌든간에 절친이라고 했었을 정도면 얼굴이라도 비추는 게 맞지 않냐”라고 몰아세웠다.

왜 종현 장례식 안 갔어요? 자이언티가 공개한 악플

이에 대해 자이언티는 “갔다. 기자분들 다 빠졌을 때. 나도 인간이라 슬프다. 조문을 사진 찍히기 위해 가나. 슬프다”라고 반박했다.

그리고 또 키를 팔로우했냐는 자신을 비난하는 메시지에 “밤 늦게 조문 갔다가 키 마주쳐서 팔로우 했다”고 답했다.

왜 종현 장례식 안 갔어요? 자이언티가 공개한 악플

해당 악플러는 “죄송하다. 자이언티 화이팅”이라는 황당한 답변을 보냈다.

이에 자이언티는 “속상하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왜 종현 장례식 안 갔어요? 자이언티가 공개한 악플

한편 자이언티와 종현, 두 사람은 연예계 절친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지난 방송된 Mnet ‘4가지쇼’에서 자이언티는 종현의 절친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왜 종현 장례식 안 갔어요? 자이언티가 공개한 악플

네자 토크에서 자이언티는 종현에게 “김종현씨”라고 불렀고, 종현은 “왜 부르죠”라고 말했다.

이에 자이언티는 “아프지마”라고 말했고, 종현은 “운동하자”라고 화답했다.

또한 자이언티는 “행복하자”라고 말했고, 종현은 “그래그래 행복해야지”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net ‘4가지쇼’, 자이언티 및 종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