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에 반한 여성과 사귀고 싶어 ‘말기 암 환자’라고 거짓말했어요”

송시현 기자 2018년 1월 10일 입력
						
						

좋아하는 여성에 관심을 받고 싶어 ‘암’에 걸렸다고 거짓말을 한 남성이 곤란한 상황에 처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 선은 호감 가는 여성에게 관심을 받기 위해 ‘암 말기’라고 거짓말을 한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자신을 24살이라고 밝힌 이 남성은 최근 칼럼니스트인 데드리 샌더스(Deidre Sanders)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보냈다.

그는 3개월 전 술집에서 우연히 자신이 꿈꾸던 이상형의 여성을 목격했고, 첫눈에 반한 여성과 대화를 나누고 싶었다.

하지만 그는 평소 친구들에게 ‘여성에게 인기 없다’는 놀림을 받았고, 그 때문에 여성에게 말을 걸기도 전에 겁부터 먹었다.

여성이 자신과 대화를 지루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생각한 남성은 한 가지 방법을 생각해냈고, 그것은 바로 자신이 ‘말기 암’에 걸린 척 하는 것이다.

그는 이 방법을 통해서 여성의 관심도 얻고 흥미로운 이야기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황당한 생각을 했다.

실제로 이 남성은 여성에게 다가가 자신이 암 환자라고 말하며 거짓말을 하기 시작했고, 여성은 남성에게 관심과 동정을 표하며 두 사람은 밤새 많은 이야기를 하며 가까워졌다.

그날 이후 남성이 아픈 척 연기를 할때마다 여성은 그를 성심성의껏 보살폈고, 두 사람의 관계는 점점 깊어졌다.

관계가 깊어지면서 남성은 굉장히 난감한 상황에 빠지게 됐다. 알고 보니 여성의 어머니가 실제로 암 환자였던 것.

다행이 어머니는 암을 이겨냈지만, 그 때문에 이 여성은 남성을 진심으로 걱정하고 신경 쓰고 있었던 것이다.

그는 “관심을 좀 받고 싶었을 뿐인데 여자친구에게 죄책감이 든다”며 “거짓말을 한 것을 들키면 헤어지게 될 텐데 어째야 하나 모르겠다”고 전했다.

남성의 고민에 상담가는 “여자친구에게 왜 거짓말을 했는지 이유를 설명하고 진심을 담아 사과하라”고 충고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영화 ’50/50′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