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이 ‘컬러렌즈’ 꼈다가 이틀 만에 시력 반토막 난 이유

송시현 기자 2018년 1월 11일 입력
						
						

한 여중생이 컬러렌즈를 낀 지 이틀만에 응급실에 실려갔다.

콘택트렌즈에 색을 입혀 눈동자를 크고 반짝여 보이게 만드는 컬러렌즈. 컬러렌즈는 시력 교정 기능과 함께 미용 효과도 함께 있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런데 지난 10일 채널 A 뉴스에서는 한 여중생이 컬러렌즈를 낀 지 이틀만에 응급실로 실려간 사실을 전했다. 이 여중생은 컬러렌즈를 잘못 착용해 시력을 반 이상 잃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여중생 A양은 지난해 말 5000원짜리 컬러렌즈를 구입 후 착용 이틀 만에 응급실에 실려 갔다고 한다.

A양은 “아파서 눈을 못 떴다. 병원에 갔을 때 시력이 ‘0.5, 0.6’ 치료용 렌즈 끼고 하나도 안 보였다”고 말했다.

검사 결과 A양은 왼쪽 눈에 세균 감염을 동반한 각막 찰과상 진단을 받았으며, 평소 시력보다 반 이상이 떨어졌다고 한다.

담당 의사는 “(각막이) 까지만 균이 침범할 수 있는 가능성이 올라간다. (컬러렌즈 때문에)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10대 청소년들 사이에서는 처방전 없이 싼 가격에 살 수 있는 컬러렌즈가 크게 유행하고 있는데, 이를 주의사항이나 부작용이 숙지 되지 않은 상황에서 쉽게 사용하기 때문에 문제가 되고 있다.

많은 전문가들은 컬러렌즈를 장기간 착용할 시 시력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컬러렌즈는 각막에 산소결핍증을 유발하는데, 산소투과율이 떨어지면 각막은 산소를 받아들이기 위해 혈관을 만들어내고, 정상 혈관보다 약한 신생 혈관은 잦은 출혈을 일으켜, 결국 시력 저하를 불러온다.

또한 컬러렌즈는 일반 렌즈에 색을 코팅하기 때문에 표면이 고르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저가 렌즈는 안전성, 유해검사 등에서 소비자가 안심하기 어려우며, 이런 경우 각막에 자극을 일으키거나 상처를 내 시력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채널 A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