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이 말한 ‘곡성’ 촬영 중 실제 귀신 나타난 썰 (동영상)

배우 곽도원이 영화 ‘곡성’ 촬영 중 귀신을 본 경험을 전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영화 ‘강철비’에 출연한 배우 곽도원, 박은혜, 안미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곽도원은 “곡성 촬영장에서 진짜 귀신을 봤냐”는 MC들의 질문에 “무속인분들이 촬영장에 항상 있었다. 제사를 지내면서 영화를 촬영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는 경기도에 있는 한 세트장에서 촬영을 했다. 효진이가 몸이 막 비틀어지는 장면을 찍었다”고 전했다.

곽도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서 “촬영이 시작되고 다들 조용히 있는데, 갑자기 그림자가 생기더니 계속 움직이더라”며 “가만히 보니 촬영장 저 구석에 조명기 하나가 계속 혼자서 흔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 스틸 기사가 조명을 확인해보기 위해 조명 위로 올라갔다며, “(기사도) 무서워서 카메라만 조명기 쪽으로 내밀고 사진을 다다다다 찍었다. 근데 거기에서 사람 형체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때 스튜디오 모니터에는 당시 찍었던 사진이 공개됐고, 사진을 본 출연진들은 놀라 비명을 질렀다. 사진 속에는 어지럽게 전선이 엉켜있는 조명 타워 한쪽 구석에 서 있는 남자 형상이 담겨 있었다.

한편, 곽도원은 이날 방송에서 ‘청각장애’를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나는 척강 장애가 있다. 어린 시절 열병을 앓아서 한쪽 귀가 안 들린다. 나는 초등학교 6학년 때까지 모든 사람들이 왼쪽 귀가 안 들리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서 곽도원은 “시상식 축하공연에서 장애인분들이 공연하는데 그 모습을 보니 울컥했다. 계속 눈에 보이더라”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에서 꿈을 꾸면 반드시 이루어지니까 포기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나도 이렇게 생겼지만, 영화배우를 하고 있다고. 꿈을 잃지 말고 열심히 하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N ‘인생술집’ 캡쳐, 곰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