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간에 떠도는 ‘조세호 30억 재벌설’ (동영상)

개그맨 조세호를 둘러싼 재벌 2세설, 그 진실을 파헤쳐보자.

지난해 3월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조세호가 게스트로 출연해 재벌설을 해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조세호와 딘딘이 금수저로 유명하다. 조세호 집안 이야기는 방송을 통해서도 많이 언급됐다”라고 말문을 뗐다.

하지만 조세호는 “항간에 떠도는 소문 중에 저희 아버지 연봉이 30억이라는 설이 있더라. 정말 근거 없는 말이다”라고 일축했다.

조세호는 “사실이 아니에요. 어떤 기자님하고도 인터뷰하는데 제가 ‘정말 아닙니다. 제가 우리집 통장을 보여드려야 하나요?’ 하니까 기자님이 ‘그거 좋은 아이디어네요’ 하시더라고요”라고 재벌설에 얽힌 일화까지 공개했다.

그는 “나중에는 하도 그런 소문이 떠도니까 아버지를 의심하게 되더라. 정말 연봉 30억을 받는데 나한테 비밀로 해오신 건가 하고”라고 말했다.

하지만 소문은 소문일 뿐이었다.

조세호는 “그런데 어느 날 저를 부르시더니 아버지께서 할말이 있다며 하시는 말씀이 우리 집에 빚이 있다고 하더라. 그걸 네가 갚아나가야 될 것 같다 하시더라”라고 덧붙이며 쓴웃음을 지었다.

당시 조세호는 아버지에게 “그 대신 제가 그 연봉 30억 원의 주인공이 되겠습니다”라고 말했다고.

한편, 과거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는 조세호 부모님이 룸메이트 숙소에 깜짝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세호의 아버지는 CEO 출신으로 글로벌 대기업 IBM 한국 지사에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날 조세호의 어머니는 30억 재벌설에 대해 “그냥 다른 회사보다 월급이 높은 회사일 뿐이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및 영상 = 방송화면 캡처 및 네이버 TV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