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민호가 되기 위해서 ’30번’ 성형한 남성의 대박 결말

송시현 기자 2018년 1월 25일 입력
						
						

온라인 미디어 넥스트샤크는 한국에서 연예인이 되기 위해 성형수술을 30번 거친 한 태국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태국인 랏챠다퐁 프라싯(23)은 지난 2년간 성형수술을 30번 이상하며 ‘민호’라는 이름으로 자신을 알렸다.

그의 성형 전과 후의 비교 사진이 온라인에 게시되자 반응은 뜨거웠다.

태국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이마, 코, 턱, 그리고 입술을 성형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눈과 코 주위에 필러를 맞았으며, 이 모든 시술은 한국이 아니라 태국에서 했다고 자랑스럽게 전했다.

그는 자신이 ‘랏차다퐁 프라싯’으로 살면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고 사랑을 찾는데에 실패해 이러한 변화를 거치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그는 사람들이 흔히들 “내면의 아름다움이 더 중요하다”고 말하지만 자신의 과거에는 이 말이 해당되지 않았다고 강조하였다.


그는 “나는 유명한 파타야 극장에 오디션을 7번이나 봤지만 많은 이유로 항상 거절당했다”고 전했다.

그는 관광객들에게 신발을 팔며 번 돈을 모아 성형수술에 투자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는 2년간 총 30만바트(약 1000만원)를 성형수술에 사용했다.

민호는 숱한 조사를 통해 최고의 의사를 찾았다고 한다.

그는 “과거부터 좋은 평판을 갖고있는 병원을 찾아야 실력있는 의료진들을 만날 수 있다”며 팁을 전했다.


그는 가끔 여장을 하는 것도 즐긴다고 밝혀 그의 팬들을 깜짝 놀라게 하였다.


그는 현재 자기 자신을 드러내는 것에 자신이 있으며 다른 사람들이 이를 어떻게 생각하던 신경 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민호는 앞으로도 성형 수술을 통해 외모를 더욱 가꿀 계획이라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Nextsh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