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기 실수로 평창에 달걀 ‘15,000개’ 주문한 노르웨이 대표팀

zeevl3y 기자 2018년 2월 9일 입력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한국을 찾은 노르웨이 대표팀이 실수로 15,000개의 달걀을 배달받는 일이 벌여졌다.

노르웨이 선수단의 요리팀은 평창에 도착해 올림픽 기간 동안 먹을 계란을 한 가게에서 주문했다.

1,500개를 주문했지만 배달이 온 것은 무려 15,000개로, 121명의 대표가 각자 124개씩을 먹어야 하는 양이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주방장 토레 오브레보가 구글 번역기를 쓰는 과정에서 실수가 생겨 ‘0’하나를 끝에 더 추가하며 이러한 해프닝이 일어난 것이라고 전했다.

스탈레 요한센 주방장은 달걀이 배달 왔을 때 모두가 깜짝 놀랐다고 한다. 그는 “우리는 다행히도 달걀 대부분을 다시 돌려보낼 수 있었지만, 당시 끝없이 들어오는 달걀에 그 광경을 믿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오브레보 주방장은 이번 올림픽에서 재밌게 지내다 오는 것이 가장 큰 목표이고, 좋은 친구들을 많이 사귀고 메달 30개를 땄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Daily 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