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억 자동차 컬렉션” 상상초월하는 김정은의 사치품 7

zeevl3y 기자 2018년 2월 14일 입력
						
						

북한의 지도가 김정은이 꿈꿔왔던 호화로운 삶을 사는 동안, 북한 주민들은 하루하루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낸다. 북한 주민의 연간 평균 수입이 200만원인 반면, 김정은의 재산은 5조원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 막대한 재산으로 김정은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는 그와 그의 가족을 위해 초호화의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온라인 미디어 더리치스트는 우리를 놀라게 할 만한 김정은의 지출을 아래와 같이 소개하였다.

1. 200억원 상당의 자동차 컬렉션

여느 부자와 다름없이 김정은은 럭셔리 자동차를 좋아한다. 100대가 넘는 슈퍼카를 보유한 김정은은 2014년에만 차량을 구입하는 데 160억원을 썼다고 한다.

그 중 가장 선호하는 차종은 벤츠 리무진이라고 한다. 리무진 외에도 그는 스포츠카, 레이스카 등 다양한 차종을 보유하고 있다.

2. 대저택과 궁전

북한 주민들이 비닐하우스와 오두막에 살고 있는 동안 김정은은 북한 전역에 걸쳐 17채의 대저택과 궁전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그 중 그가 가장 시간을 많이 보내는 곳은 룡성에 있는 그의 저택으로 김정은의 주 거주지라고 한다.

김정은의 저택 중 한곳에는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초호화 영화관이 있다고 한다.

또한 피아노 수집가로써 피아노를 수십 개 보유하고 있는데, 그 중 하나는 6천5백만원을 호가한다고 한다.

3. 개인 섬

17채의 저택으로 만족하지 못했는지, 김정은은 개인 섬을 구입하기도 했다. 이 섬은 하와이와 이비자랑 비슷하게 야자수가 있고 최고의 서비스와 음식을 제공하는 휴양지라고 한다. 북한의 동해안 근처에 위치해 있다고 알려져 있다.

김정은의 친구인 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처음으로 이 섬에 대해 알렸다. 그는 김정은과 함께 이곳에서 휴식을 취했다고 한다.

섬의 구입 가격은 알려져있지 않지만, 과거에 안젤리나 졸 리가 브래드 피트를 위해 구입한 섬은 약 130억 원이었다.

4. 90억원 요트

김정은은 그의 개인 슈퍼요트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을 즐긴다고 한다. 이 요트는 주문제작 되었을 뿐만 아니라 길이가 65m 정도나 된다고 한다.

이 곳에서 김정은은 파티를 열고, 이에 참가했던 데니스 로드먼은 요트에 대해 “유람선과 디즈니 보트 사이에 있는 것” 같다고 언급하였다.

5. 리설주를 위한 호화로운 선물

리설주에 대해서 알려진 정보는 많지 않지만, 부모가 교수와 의사인 엘리트 집안 출신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리설주의 고급 취향은 많이 알려진 사실이다. 그녀는 디자이너 옷, 가방, 신발, 악세사리를 좋아한다고 한다.

김정은도 이러한 그녀의 취향을 잊지 않는다. 한때 쇼핑몰에서 150만원의 크리스찬 디올 가방을 리설주에게 사주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하였다.

6. 술 사랑

김정은의 술 사랑은 끝이 없다고 한다. 그는 가장 급이 높고 맛있는 술을 수입해오고 싶어 하기 때문에 술에 연간 10억원 정도를 쓴다고 한다.

그는 한때 미국 스프리츠에 5천만원, 독일 맥주에 2천만원, 덴마크산 양주에 천오백만원, 러시아 술에 5천만원을 쓴 것으로 보도되었다. 러시아 대통령 푸틴에게 보드카를 배운 후 2016년에 보드카에 10억원을 썼다는 보도도 있다.

7. 치즈 덕후

김정은의 포동포동한 몸매에는 비결이 있다. 그는 유년시절 스위스에서 유학하던 중 에멘탈 치즈에 빠졌고 그 이후로 지금까지 치즈를 무척이나 좋아한다고 한다.

치즈를 사랑하는 지독한 마음에 한번에 7천만원 상당의 치즈를 구입한다고도 전해진다. 취임 후 몸이 두 배가 된 것이 놀랍지 않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The Rich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