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용의자 천안에서 숨진 채 발견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게스트하우스 관광객 살인사건 용의자 한정민(32)이 14일 충남 천안시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분께 천안 동남구 신부동 한 모텔 목욕탕에서 한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모텔 주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모텔 주인이 한씨가 퇴실 시간이 지났는데도 나오지 않자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발견했다.

14일 오후 충남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의 한 모텔에서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모씨가 변사체로 발견됐다.

앞서 한씨는 지난 8일 자신이 운영하던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 숙박객을 목졸라 살해하고 인근 폐가에 유기한 혐의로 공개 수배를 받고 있었다.

경찰은 소지품 중 주민등록증으로 신원을 확인했고, 지문 감정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씨는 지난 12일 오후 4시 35분께 이 모텔에 투숙했다.

한씨는 지난 10일 오후 경찰 수사망을 피해 제주를 빠져나간 후 11일까지 서울 신림동과 경기 안양, 수원 등지에서 행방이 잡혔다.

그 이후엔 행방이 묘연했다.

지난 11일 낮 한씨가 관리인으로 있는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투숙한 여성관광객 A(26)씨가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한씨가 A씨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쫓아왔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