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력을 잃은 아내에게 ‘꽃향기’를 선물하기 위해 남편이 한 행동

zeevl3y 기자 2018년 2월 26일 입력

한 노부부가 시력을 잃은 아내를 위해 향긋한 꽃향기를 선사하기 위해 수천송이의 꽃을 심은 남편의 이야기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하고 있다.

쿠로키 토시유키와 쿠로키 야스코는 60년 이상 함께 살면서 두 자녀를 둔 일본 미야자키 현에 거주하고 있는 낙농가 부부다.

온라인 미디어 넥스트샤크는 이 부부가 1956년에 결혼한 뒤 낙농장으로 이사하며 은퇴 후 일본 곳곳을 여행할 것을 희망해왔다고 전했다.

하지만 결혼 30년 차에 접어들었을 때 야스코 씨는 52세의 나이에 당뇨병이 심해지면서 시력을 잃게 되었다.

이후 바깥세상과 스스로를 격리시키며 우울증에 빠져 살아왔다고 한다.

토시유키 씨는 아내의 이러한 모습을 지켜보며 다시 얼굴에 미소를 되찾게 하기 위해 분홍색 시바자쿠라 꽃으로 집 주변 땅을 채우기로 한다.

향긋한 꽃향기로 아내가 바깥 구경을 하고 싶어 하게 만들고, 사람들이 그곳을 찾아와 아내와 함께 해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2년간의 노력 후 아름다운 꽃밭 정원으로 바뀐 쿠로키 부부의 집은 현재 수천 명의 방문객들이 그곳을 찾는다고 한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 토시유키 씨의 노력으로 야스코 씨는 미소를 되찾을 수 있다.

일본에 갈 계획이 있다면 이 아름다운 노부부의 정원에 들러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 경험하고 오는 것은 어떤가.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Nextsh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