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가 안들렸다” 이 와중에 관중 함성 탓 하는 스피드스케이팅 감독

송시현 기자 2018년 2월 20일 입력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의 후폭풍이 아주 거세다.

경기에서는 팀워크가 거의 없는 것 같은 모습을 보인데다가 경기 직후 김보름이 노선영을 비난하는 듯한 인터뷰까지 해 논란이 더 커졌다.

이에 대해 백철기 스피드스케이팅대표팀 감독은 스포츠조선과의 전화통화를 빌어 “경기 끝나고 노선영에게 전화를 했다. 노선영이 ‘제가 선택했는데 못따라가서 죄송하다’고 했다”며 “그래서 나도 ‘결국 선택은 감독인 내가 했다. 나도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지난 19일 벌어진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은 실망스런 경기력을 보였다.

김보름, 박지우가 앞서갔고, 노선영은 뒤떨어지며 간격이 벌어졌지만 앞의 두 선수는 앞만 보고 달렸다.

이에 대해서 백철기 감독은 “원래 6바퀴 중 김보름이 3바퀴, 박지우 노선영이 1바퀴반씩 하는 계획이었다”며 “마지막 2바퀴 남겨놓고 노선영이 끌고 빠져주고 가운데 아니면 뒤로 붙는 2가지 방법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가운데로 하다가 아무래도 노선영이 체력 부분이 있었다. 속도가 죽을 수밖에 없었다. 본인이 끌고 나서 자연스럽게 뒤로 가서 최선을 다해 쫓아가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간격이 벌어진 상황에서 앞의 두 선수가 달린 상황에 대해서는 “사실 우리들이 소리 지르면서 거리 벌어졌다고 이야기를 했다. 코치존을 벗어나면서까지 소리쳤는데 현장 분위기상 전달이 안됐던 것 같다”며 “앞에 있는 김보름은 기록을 위해서 전력질주를 했던 것이고, 벌어지는 것을 보고 코치존 벗어나면서까지 외쳤는 함성으로 전달 안됐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전달 못한 것도 우리의 잘못”이라고 밝혔다.

경기 후 이어진 인터뷰에 대해서는 “정말 어리고 밝은 선수들이다. 결과가 이렇다보니 잘못 비쳐진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남은 경기에선 꼭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인터뷰를 접한 누리들은 “쟤네는 관중이 없는 곳에서 운동하라고 하자” “응원한 우리가 잘못했네” “무관중으로 치러봐야 정신차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