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소리’ 거칠다는 이유로 버스 안에서 노인 때려 숨지게 한 10대

2018년 2월 26일
						
						

“숨소리 거칠다”…버스 안에서 노인 때려 숨지게 한 10대 집유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지법 제12형사부(정재수 부장판사)는 26일 시내버스 안에서 노인에게 주먹을 휘둘러 숨지게 하고 이를 말리던 승객까지 폭행한 혐의(폭행치사 등)로 기소된 A(17)군에게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또 보호관찰과 정신질환 치료를 명했다.

A군은 지난해 6월 1일 오후 4시 50분께 대구 수성구를 지나던 한 시내버스 안에서 B(62·여)씨가 옆에 서서 숨소리를 거칠게 내쉰다는 이유로 주먹으로 얼굴과 머리, 어깨 등을 마구 때렸다.

B씨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3주 뒤 합병증으로 숨졌다.

또 A군은 당시 폭행을 만류하던 승객 C(22)씨도 주먹으로 수차례 때려 전치 2주 상처를 입혔다.

재판부는 “범행 대상과 내용, 결과를 볼 때 죄질이 나쁘나 이를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정신병적 장애로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미약한 상태에서 저지른 범죄로 보이는 점 등을 종합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 기사 이어보기

곽도원 “‘미투’ 지목 배우?…전혀 사실무근”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배우 곽도원이 ‘미투’ 폭로글 논란에 휩싸이자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25일 영화계에 따르면 전날 자정께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 곽도원을 겨냥한 듯한 ‘미투’ 폭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예전에 연희단에 있었고 지금은 영화판에서 잘 나가는 ‘ㄱㄷㅇ’씨 잘 지내나요? 저랑 공연하던 7, 8년 전 일 기억나요?”라고 운을 뗀 뒤 “이제 갓 미성년자를 벗어난 여배우가 스트레칭 하는 데다 대놓고 ‘XX하기 좋은 나이다’라고 하셨죠?”라고 적었다.

이 글은 해당 게시판에서 곧 삭제됐지만, 다른 인터넷 게시판과 SNS로 퍼지고 있다. 글쓴이가 가해자의 실명은 거론하지 않았지만, 이름의 초성을 쓰면서 인터넷에서는 ‘곽도원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대해 곽도원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곽도원의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의 임사라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곽도원 씨는 7∼8년 전에 이미 연극판을 나와 영화 ‘황해’를 찍고 있었다”면서 “글의 내용과 시기도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임 대표는 이어 “요새 미투 운동은 실명을 걸고 하는데, 원글에는 구체적인 근거나 내용도 없고, 글도 한 시간여 만에 곧바로 삭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만약 사실이라면 그토록 빨리 내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 대표는 다만 “글쓴이가 누군지 조차 모르기 때문에 법적 조치 등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